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생활

세븐일레븐도 ‘배달戰’ 참여...요기요·부릉과 배달 서비스 시작

고객 주문편의성 고려한 묶음세트 판매
수도권 주요 상권 10개 점포 시범 운영

  • 박민주 기자
  • 2020-02-11 10:54:26
  • 생활

세븐일레븐, 요기요, 배달의 민족

세븐일레븐도 ‘배달戰’ 참여...요기요·부릉과 배달 서비스 시작

편의점 세븐일레븐이 수도권 주요 점포를 대상으로 배달 서비스에 나선다. 앞서 서비스를 개시한 CU와 GS25에 이어 배달의민족까지 뛰어든 소포장 배송 전쟁에 세븐일레븐까지 가세하면서 경쟁은 더욱 치열해질 전망이다.

세븐일레븐은 배달 애플리케이션(앱) ‘요기요’와 물류 스타트업 메쉬코리아 ‘부릉’과 함께 편의점 먹거리 배달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11일 밝혔다.

1+1, 2+1 등 대표 행사상품을 비롯해 주문 편의를 위한 다양한 세트상품과 도시락, 디저트, 가정간편식(HMR), 즉석푸드 등 총 330여종 상품에 대해 배달 서비스를 진행한다.

최소 1만원 이상 결제할 경우 배달 가능(배달비 3,000원)하며 오전 11시부터 밤 11시까지 주문할 수 있다. 고객이 요기요 앱을 통해 주문하면 부릉 배달원이 세븐일레븐에서 주문 받은 상품을 받아 배송한다.

세븐일레븐은 수도권을 중심으로 상권별 주요 거점 10개점을 선정해 시범 운영을 시작하고, 향후 주문 채널과 운영 점포를 순차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고영국 세븐일레븐 ebiz팀장은 “배달 앱을 통한 음식 소비가 1인 가구 중심으로 대표 식생활 문화로 자리잡고 있는 만큼 서비스 가능 매장을 점차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민주기자 parkmj@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