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데일리 국제금융시장] 못 믿을 中 수치…코로나19 확진자 증가에 약세

다우 등 주요 지수 줄줄이 하락

13일(현지시간) 뉴욕증시의 주요 지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증가하면서 하락 마감했다.

시장정보업체 마켓워치에 따르면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의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128.11포인트(0.43%) 하락한 29,423.31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은 5.51포인트(0.16%) 내린 3,373.94, 나스닥은 13.99포인트(0.14%) 하락한 9,711.97에 장을 마감했다.

시장은 코로나19와 기업 실적, 경제지표를 주목했다. 중국 당국은 코로나19 확진자가 하루 만에 1만5,152명, 사망자는 254명 늘었다고 밝혔다. 누적 확진자는 6만명 수준으로 급증했고 사망자는 1,300명을 넘었다. 중국 당국은 확진자 기준을 바꾸면서 숫자가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미 경제방송 CNBC는 백악관 고위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중국 통계를 크게 신뢰하기 어렵다”고 전했다.

[데일리 국제금융시장] 못 믿을 中 수치…코로나19 확진자 증가에 약세
뉴욕증권거래소(NYSE) 내부. /AFP연합뉴스

중국 경제의 타격은 시작된 것으로 보인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중국자동차공업협회(CAAM)는 중국의 1월 자동차 판매가 전년 동월 대비 18% 급감했다고 발표했다. 캐피탈이코노믹스는 올해 1·4분기 세계 경제 성장률이 마이너스로 떨어질 수 있다는 진단하기도 했다.

경제지표는 양호했다. 미 노동부는 지난주 실업보험청구자수가 전주보다 2,000명 늘어난 20만5,000명(계절 조정치)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시장 전망치 21만명을 하회했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코로나19 관련 불확실성이 이어질 수 있다고 진단했다. BMO 글로벌 에셋 매니지먼트의 존 아담 투자 전략가는 “시장에서는 여전히 신규 확진이 안정화될 것이란 기대가 어느 정도 있는 것 같다”며 “우리는 코로나19가계속해서 시장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본다”고 했다.

국제유가는 3거래일째 오름세를 이어갔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3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원유(WTI)는 배럴당 0.5%(0.25달러) 오른 51.42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4월물 브렌트유는 배럴당 1.40%(0.78달러) 오른 56.57달러에 거래됐다.

금값은 소폭 올랐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4월 인도분 금은 전날보다 온스당 0.5%(7.20달러) 상승한 1,578.8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뉴욕=김영필특파원 susop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