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사회사회일반
'MB정부 댓글 여론공작' 조현오 1심서 징역 2년…법정구속

서천호 前국정원 차장은 징역 8개원에 집행유예 2년

조현오 전 경찰청장. /연합뉴스




이명박 정부 시절 댓글 여론공작을 총지휘한 혐의로 기소된 조현오 전 경찰청장이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됐다.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합의29부(강성수 부장판사)는 14일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혐의로 기소된 조 전 청장의 선고공판에서 징역 2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보석(보증금 등 조건을 내건 석방)을 취소하고 조 전 청장을 법정 구속했다.

조 전 청장은 지난 2010년 1월부터 2012년 4월까지 서울지방경찰청장과 경찰청장으로 재직하면서 보안·정보·홍보 등 휘하조직을 동원해 정부에 우호적인 글 3만7,000여건을 온라인 공간에 올리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당시 경찰 댓글 공작은 천안함 사건, 연평도 포격, 구제역, 김정일 사망, 유성기업 노동조합 파업, 반값 등록금,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국회 비준, 한진중공업 희망버스, 제주 강정마을 사태, 정치인 수사 등 여러 사안에 걸쳐 광범위하게 이뤄졌다. 댓글 공작 대상은 조 전 청장 개인 청문회와 각종 논란, 경찰이 추진한 시책 등도 포함됐다.



1심 재판부는 조 전 청장의 모든 공소사실을 유죄로 인정했다. 재판부는 “관련자들이 조 전 청장의 지시대로 여론 대응을 했다고 진술했다”며 “이는 경찰 직무 범위를 넘어선 직권남용에 해당한다”고 봤다.

조 전 청장은 선고 후 “절반에 가까운 댓글이 ‘폭력시위를 해서는 안 됩니다’ ‘준법시위를 합시다’라는 내용이었다”며 “(이명박) 정부 정책을 지지하기보다 집회시위가 과격해질 때 질서와 공공의 안녕을 위태롭게 하지 않는 데 경찰을 투입했다”고 울먹이며 말했다.

부산경찰청장 시절인 2011년 ‘부산 희망버스’ 시위에 대한 부정적인 여론을 조성하도록 지시한 혐의로 함께 기소된 서천호 전 국정원 2차장은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윤경환기자 ykh22@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사회부 윤경환 기자 ykh22@sedaily.com
증권 중소기업 과학 IT 유통 법조 등 출입했습니다.
최소한 세상에 부끄럽지는 말자 라는 마음으로 일하는 중입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6.04 17:27:37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