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바이오&ICT

셀트리온헬스케어, ‘램시마SC’ 세계 첫 처방 이뤄져

직판 시스템 운영으로 ‘램시마SC’ 유럽 시장 확대 본격화

  • 박홍용 기자
  • 2020-02-18 09:08:21
  • 바이오&ICT

셀트리온헬스케어, 램시마SC, 세계 첫 처방, 유럽 시장, 인플릭시맙

셀트리온헬스케어, ‘램시마SC’ 세계 첫 처방 이뤄져
셀트리온헬스케어의 인플릭시맙 피하주세제형 프라임시밀러 ‘램시마SC’ /사진제공=셀트리온헬스케어

셀트리온헬스케어에서 판매하고 있는 인플릭시맙 피하주사제형 프라임시밀러 ‘램시마SC’가 세계 최초로 독일에서 처방이 이뤄졌다.

18일 바이오업계에 따르면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이달 ‘램시마SC’를 독일에 런칭했으며, 이후 환자 처방전을 통해 구매를 요청해온 약국에 ‘램시마SC’를 납품하며 첫 처방이 이뤄졌다고 발표했다. ‘램시마SC’가 순수 셀트리온헬스케어의 마케팅 역량으로 유럽 처방에 성공한 만큼 독일을 기점으로 유럽 TNF-α 치료제 시장 선점이 본격적으로 이뤄질 전망이다.

앞서 셀트리온헬스케어는 ‘램시마SC’ 처방 확대를 목적으로 런칭에 앞선 지난달 28일 독일 프랑크프루트에서 현지 언론사 기자들을 초청해 ‘램시마SC 런칭 기자 간담회’를 개최하고 ‘램시마SC’ 2월 독일 출시를 공식 발표한 바 있다. 이날 간담회에는 글로벌 류마티스 분야의 주요 오피니언 리더(KOL)인 독일 베를린 의약대학 류마티스병원 리케 알텐(Rieke Alten) 교수와 벨기에 루벤 대학의 웨스토븐(Westhovens) 교수가 참석해 ‘램시마SC’ 임상 결과와 독일 의료시장에서의 ‘램시마SC’ 처방 잠재력에 대해 발표했다. 또한 셀트리온헬스케어 김형기 부회장이 발표자로 나서 셀트리온그룹 바이오의약품의 글로벌 판매 현황 및 ‘램시마SC’ 마케팅 전략, 유럽 시장 직판 계획 등을 설명했다.

김형기 셀트리온헬스케어 부회장은 “독일을 시작으로 영국과 네덜란드 등 주요 국가에 ‘램시마SC’를 순차적으로 출시해 10조원 규모의 유럽 TNF-α 시장을 빠르게 선점해 나갈 것”이라며 “특히 ‘램시마SC’는 주요 시장에서 직판할 것이며 이를 위해 전문적인 마케팅 역량을 갖춘 우수한 현지 인력들을 올해 말까지 글로벌 전역에서 300여명 추가 채용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김 부회장은 이어 “국내 바이오제약 기업 가운데 최초로 의료 선진시장인 유럽에서 의약품 직판을 추진하는 만큼 대한민국 경제 발전의 신성장동력인 바이오 분야에서 새로운 사업 모델을 구축한다는 사명감을 갖고 ‘램시마SC’ 유럽 직판을 성공적으로 이끌겠다”고 덧붙였다.
/박홍용기자 prodig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