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부동산  >  분양·청약

눌러앉기 심화...전세수급지수 40개월來 최고

2월 157.7...전년比 58P 껑충
서울 160·경기 150·인천 159
수도권 지역 전세난 심각해져

  • 진동영 기자
  • 2020-02-28 16:59:20
  • 분양·청약 14면
눌러앉기 심화...전세수급지수 40개월來 최고

정부 규제로 임대차 시장 불안이 지속되는 가운데 전세수급지수가 40개월 만에 최고치를 경신했다. 전세난이 더 심화하고 있다는 의미다.

리얼하우스가 KB국민은행 부동산 시세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전국의 2월 전세수급지수는 평균 157.7로 지난 2016년 11월(164.4) 이후 40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98.9)과 비교하면 58.8포인트나 뛰었다. 전세수급지수는 전세 수요 대비 공급 수준을 나타낸 지표다. 수치가 높을수록 전세 공급 부족을, 낮을수록 수요 부족을 의미한다. 전세 수요와 공급이 균형을 이루면 100이다.

지역별로 보면 수도권 전세난이 특히 악화하는 모습이다. 수도권 지역별 전세수급지수는 서울 160.8, 경기 150.4, 인천 159.2 등이다. 서울은 지난해 2월 87.5에서 73.3포인트나 급등했다. 경기도 66.6포인트 오르면서 전세 수요자의 어려움이 가중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수도권 외에 전남·세종·대구 등은 전세수급지수가 180을 넘어서는 등 전세난이 심각한 상황이다.

공급 부족은 전셋값 상승으로 이어지고 있다. KB국민은행에 따르면 2월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0.26% 상승해 지난해 7월 이후 8개월 연속 올랐다. 전국 기준 아파트 전셋값도 이달 0.22% 올라 지난해 10월 이후 5개월 연속 상승했다. 올 2월 서울 강남구 아파트의 3.3㎡당 평균 전세 가격은 3,027만원을 기록했다. ‘12·16대책’이 발표된 지난해 12월 2,960만원 선에서 두 달 만에 3,000만원대 벽을 넘어섰다. 일선 현장에서는 전셋값이 앞으로 더 오를 것으로 보고 있다. 이달 서울(116.5)과 전국(113.1)의 ‘KB 부동산 전세전망지수’는 모두 110을 넘었다. 100을 넘을수록 전셋값이 오른다고 전망하는 중개업자가 하락한다고 예상하는 중개업자보다 많다는 의미다.

전문가들은 지난해 ‘12·16대책’으로 대출규제가 더욱 빡빡해지면서 전세 가격이 요동치고 있다고 분석했다. 전세 가격이 상승하면 갭투자가 다시 활개치면서 집값을 끌어올릴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양지영 양지영R&C연구소장은 “대구·세종·전남·광주 등 주요 지역에서 전세 품귀 현상이 계속되고 있다”며 “전세 가격마저 치솟으면 전세를 끼고 주택을 장만하려는 투자 수요가 늘 것”이라고 말했다. /진동영기자 ji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