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바이오&ICT

완치 후 재감염 가능성?…검사 정확성 등 따져봐야

중국, 일본에선 이미 유사 사례 있지만
최종판정까진 역학조사 필요

  • 임진혁 기자
  • 2020-02-28 23:10:52
  • 바이오&ICT 4면
경기도 시흥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완치 판정을 받고 퇴원한 70대 여성이 6일 만에 재확진을 받았다고 발표함에 따라 완치 후 재감염 가능성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임병택 시흥시장은 28일 저녁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지역 내 확진환자가 1명 추가됐다고 밝히면서 시흥시 첫 번째 확진자(국내 25번째 환자)였던 73세 여성이 이날 오후5시께 또다시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발표했다.

이 여성은 중국 광둥성에 다녀온 아들 부부와 함께 살던 중 지난 9일 발열·기침 등의 증상을 보였고 검사를 통해 코로나19로 확진돼 입원 치료를 받은 후 22일 퇴원했다.

물론 이 여성의 사례가 ‘완치 후 재감염’으로 최종 판정될지는 미지수다. 역학조사가 필요한 부분이다. 확진자는 퇴원 이후 계속 자택에 머물렀다고 진술했지만 기억하지 못하는 사이 감염원에 노출됐을 가능성도 있고, 퇴원 전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극미량의 바이러스가 체내에 남아 있었을 수도 있다.

현재 방역당국은 기침·인후통·발열 등 증상이 더는 나타나지 않고 24시간 간격으로 시행한 유전자증폭(PCR) 검사에서 2회 연속 ‘음성’ 판정을 받으면 환자를 퇴원시킨다. 그러나 PCR 검사에서는 음성과 양성을 분명히 구분하기 어려운 경계 선상의 수치가 나올 수 있고 검체 채취 과정과 바이러스의 양, 검사의 정확도 등도 결과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앞서 중국과 일본에서 환지가 완치돼 병원을 나갔다가 또다시 진단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는 사례가 소개되자 보건당국도 이 부분을 지적한 바 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27일 브리핑에서 해외의 재감염 추정 사례에 대해 “퇴원 후 PCR 검사에서 양성이 나왔다고 하는데 검사 정확성에 대한 검토가 필요하고 언제 어떻게 검사를 했는지, 검사 시기와 증상 정도 등 세부적인 내용은 어땠는지를 검토해야 판단할 수 있다”고 말했다. /임진혁기자 libera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