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경제 · 금융금융가
정세균 "IMF 때 국민이 금융권 도왔다...지금은 금융권이 도와줄 때"
정세균 국무총리가 25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전(全) 금융권 간담회’에서 자금난을 겪는 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금융권의 협조를 요청하고 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소상공인·중소기업뿐만 아니라 대기업까지 유동성 위기를 겪는 가운데 정세균 국무총리가 “과거 경제 위기 때 국민이 금융권에 힘이 됐듯 이번에는 금융권이 국민에게 힘이 돼 달라”고 촉구했다.

정세균 총리는 25일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관에서 금융권 협회장들과 함께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이번 간담회는 코로나19 관련 금융권의 지원 현황과 정부의 금융시장 안정 대책 진행 상황을 확인하고 현장에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중소기업에 대한 금융지원이 더 효과적으로 이뤄지도록 하기 위한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정 총리는 “과거 외환위기와 금융위기 때 모든 국민들이 금융권에 힘이 돼 준 것처럼 지금 어려운 상황에 처한 국민을 위해 금융권이 힘이 되어 주시길 바란다”며 “기업의 흑자 도산과 소상공인·자영업자들이 문을 닫는 일을 막기 위해 금융권의 도움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정부가 기업의 자금난을 해소하기 위해 30조원 규모의 채권·증시안정펀드를 조성하고 금융사의 출자를 요청한 것과 관련해 건전성비율 완화 수준을 확대해달라는 협회 측의 요청이 제기됐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협회장들이 (정책에 따른) 금융기관에 미칠 영향에 대해 문제 제기 했다”며 “국제결제은행(BIS) 자기자본 비율, 영업용 순자본비율(NCR) 산정에 반영되는 위험가중치를 완화하는 등 유연하게 대응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대출 신청에서 최종 실사단계까지 한달 이상 걸리는 소상공인 대출과 관련해서도 최대한 신속하게 자금 공급이 이뤄질 수 있도록 은행권과 협력할 방침이다.

이날 간담회에는 김태영 은행연합회 회장, 나재철 금융투자협회장, 신용길 생명보험협회장, 김용덕 손해보험협회장, 김주현 여신금융협회장, 박재식 저축은행중앙회장, 김병근 신용보증재단중앙회장, 황길현 새마을금고중앙회 본부장, 안호근 농협중앙회 상무, 강신숙 수협중앙회 상무, 박영범 신협중앙회 이사, 조태원 산림조합중앙회 상무 등이 참석했다.

/김지영기자 jikim@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5.28 17:20:30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