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정치일반

박형준 "경기도 10만원 재난기본소득은 찔끔찔끔 나눠주는 방식"

  • 안정은 기자
  • 2020-03-27 11:14:44
  • 정치일반
박형준 '경기도 10만원 재난기본소득은 찔끔찔끔 나눠주는 방식'
박형준 미래통합당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이 27일 국회에서 열린 선거대책위원회 전략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 정부 지원책을 두고 미래통합당 박형준 공동 선거대책위원장이 “정부 지원책이 화만 돋우고 있다”며 날을 세웠다.

27일 국회에서 열린 선거대책위원회 전략회의에 참석한 박 위원장은 “정부가 내놓는 정책들이 현장에서 전혀 체감이 안되고 있다”며 소상공인 경영안정자금 직접대출이 신청·공급에 차질을 빚는 현상을 지적했다.

그는 경기도가 모든 도민에 10만원씩 ‘재난기본소득’으로 지급하겠다고 발표한 것에 대해서도 “찔끔찔금 나눠주는 방식”이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통합당이 제시한 국민채권을 통한 40조원 재원 마련을 언급했다. 박 위원장은 “재난기본소득처럼 70~80%가 아니라 모든 국민에 이익이 돌아갈 수 있다”며 “통합당 정책이 위기 극복에 훨씬 효율적이고 실질적”이라고 말했다.

이어 “통합당의 건강보험료 감면, 전기·수도요금 감면 제안도 모든 국민에 혜택이 돌아가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전날 종합편성채널 TV조선과 채널A의 재승인이 총선 이후까지 보류된 것에 대해서는 “의도가 뻔하다. 비판 매체에 재갈을 물리겠다는 것”이라며 “이런 정권이 공정성을 들고 나오니 참 어이가 없다”고 말했다.

또 박 위원장은 “통합당의 n번방 사건 관련 법안 발의 등은 다루지 않고 부정적인 뉴스만 길게 보도된다. 공정 선거 위해 최소한의 기계적 균형이라도 유지해달라”며 현 방송사들에 촉구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끝으로 그는 “당의 모든 역량을 투입해 방송 모니터링을 강화할 것이다. 불공정 방송 또는 균형이 지켜지지 않는 방송이 이뤄진다면 강력히 시정을 요구할 것”이라고 강력히 말했다.

/안정은기자 seyou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