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사회사회일반
20시간 3만9천원짜리, 16년전 강의 비대면 수업에 올린 고려대 교수
/연합뉴스




고려대학교에서 한 교수가 16년 전 녹화한 강의 영상을 온라인 비대면 수업에 재사용해 거센 반발이 일고 있다.

2일 고려대 재학생과 졸업생이 이용하는 온라인 커뮤니티 ‘고파스’와 해당 교수의 설명을 종합하면, 문과대학 A교수는 이번 학기 전공 수업 수강생들에게 자신이 2004년 촬영했던 강의 영상을 올리는 방식으로 수업을 진행해왔다.

교수가 올린 영상에는 한 인문학 강좌 사이트의 워터마크가 표시돼 있었고, 이는 관련 사이트에서 3만9,000원의 수강료를 내면 볼 수 있는 영상으로 확인됐다. 고파스에 글을 쓴 한 수강생은 “단순히 2004년에 녹화된 강의를 재사용하는 것을 문제 삼는 것이 아니라, 현재(3주 차)까지 강의에서 다룬 내용은 강의계획서에 올라온 학습 목표와 현저히 차이가 난다”고 지적했다.

또 “시중에서 20시간 (길이의 전체 영상이) 3만9,000원에 판매되는 강좌가 전공 강의로 제공되고 있는 것이 정당한 일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학생들의 교육권을 침해하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A교수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해당 영상은) 일반 대중을 상대로 한 교양 강의가 아니라 전공 수업 내용을 그대로 찍은 것”이라며 “처음 2~3주 도입부로서는 서툰 온라인 강의보다는 훨씬 전달력이 좋을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인문학 강좌 사이트에 있는 영상이라는 것을) 감출 생각은 없었다”며 “다음 주부터는 실시간 강의로 바꾸기로 했고 이 내용을 1일 오후 학생들에게 공지했다”고 덧붙였다.

고려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온라인 강의 기간을 내달 2일까지로 연장했다.
/조예리기자 sharp@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관련태그
#고려대, #온라인, #수업, #교수
주요 뉴스
2020.06.03 19:27:46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