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사회사회일반
월 3만원에 리니지 '자동사냥' 프로그램 팔아 10억원 챙긴 40대 실형
/연합뉴스




온라인 게임인 ‘리니지’의 자동사냥 프로그램을 월 3만원씩 받고 판매해 10억원이 넘는 수익을 올린 40대에게 법원이 실형을 선고했다.

수원지법 형사4단독 김두홍 판사는 6일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A(49)씨에게 징역 1년 8월을 선고하고, 10억3,400여만원 추징을 명령했다.

A씨는 2011년 3월부터 2017년 5월까지 리니지 게임 자동사냥 프로그램을 월 3만원씩 받고 판매하는 수법으로 총 1만6,000여 차례에 걸쳐 10억3,000여만원의 불법 수익을 올린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자동사냥 프로그램은 유저가 조작하지 않아도 캐릭터가 스스로 게임상의 다른 괴물 캐릭터 등과 싸워 게임머니와 아이템을 얻을 수 있도록 설계됐다.



이 프로그램을 실행하기 위해서는 매월 갱신해야 하는 ‘인증코드’가 꼭 필요하다. A씨는 공범을 통해 이 코드를 구매한 뒤 불특정 다수에게 판매하는 식으로 범행했다.

A씨는 범행 기간 중이던 2014년 8월에도 같은 혐의로 징역 1년을 선고받아 복역하고, 이듬해 출소한 뒤 재차 범행해 또다시 실형을 선고받게 됐다.

김 판사는 “다수인이 역할을 분담해 조직적·전문적으로 악성 프로그램을 유통한 점, 범행 기간이 길고 그 규모도 상당한 점, 출소 직후 동종 범행으로 인한 누범 기간 중 중국으로 가 범행을 계속한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김진선기자 sestar@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서경스타팀 김진선 기자 sestar@sedaily.com
주요 뉴스
2020.06.03 21:55:28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