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국제정치·사회
아베 "도쿄, 이대로면 한달후 확진자 8만명 넘을것"

日 7곳 한달간 긴급사태 선포

"감염 급증에 병상수 한계 봉착"

아사히신문 등 뒷북 지적도

긴급사태를 선포한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7일 도쿄 총리관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도쿄=AFP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가파른 일본이 긴급사태에 돌입했다. 경제충격을 우려해 주저하던 일본 정부가 대응방식을 결국 전면 수정했지만 현지 언론은 이미 늦었다는 비판을 쏟아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7일 긴급사태를 선포하고 기자회견을 열어 “지금의 증가세가 이어지면 1개월 후 도쿄 내 확진자가 8만명을 넘어설 것”이라며 외출 자제를 당부했다. 그러면서 “한달 간 사람 간 접촉 빈도를 70~80% 줄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8일 0시(현지시각)부터 발효되는 긴급사태는 다음달 6일까지 한 달 동안 이어진다. 대상 지역은 도쿄도·가나가와현·사이타마현·지바현·오사카부·효고현·후쿠오카현 등 7개 광역자치단체다. 긴급사태에 따라 △외출 자제 요청 △영화관·백화점·학교 등 운영중단 지시 △임시의료시설 설치에 필요한 토지 사용 등 개인의 재산권을 제한하는 조치가 내려질 수 있다. 단 미국이나 유럽과 달리 이동을 강제로 막거나 도시 봉쇄를 하지는 않는다. 철도·버스 등 대중교통의 기능도 유지되며 약국이나 슈퍼마켓 등 필수사업장도 운영된다.

이번 조치는 코로나19 확진자 증가에 따른 의료 시스템 붕괴를 막는 데 초점을 뒀다. 아베 총리는 “호텔 업계의 협력으로 간토 지역에 1만실, 간사이 지역에 3,000실 등 요양공간을 확보했다”면서 “이 같은 노력을 거듭해도 도시를 중심으로 감염자가 급증하고 있어 병상 수는 분명히 한계에 가까워지고 있다”고 토로했다. 일본 보건 당국은 호텔 등 민간 시설에 경증 환자를 수용하고 의료기관은 중증 감염자를 치료하는 등의 조치를 할 계획이다.



긴급사태선언이 나온 7일 일본 도쿄의 중심가인 긴자 거리가 한산하다./도쿄=로이터연합뉴스


하지만 아베 총리가 경제 타격을 우려한 나머지 긴급사태를 뒤늦게 선포했다는 게 현지 언론의 주된 시각이다. 아사히신문은 “아베 신조 정권이 긴급사태선언에 관해 적극적인 태도를 보이지 않았다”며 아베 총리가 등 떠밀리듯 대응에 나섰다고 지적했다. 일본 정부는 긴급사태와 함께 사상 최대인 108조엔(약 1,200조원)의 긴급경제대책을 발표했지만 수혜 대상에 대한 논란도 적지 않다. 가구당 30만엔의 현금을 지급하기로 했는데 지원 조건에 해당하는 가구가 일본 전체 5,800만가구 중 1,000만가구 정도에 불과해서다. 대책에는 코로나19로 직격탄을 맞은 항공산업에 대한 지원안도 담긴다. 일본 최대 항공사인 전일본공수(ANA)와 저가항공사 피치항공의 모회사인 ANA홀딩스는 1조3,000억엔의 대출금 중 일부를 정부에 보증해달라고 요청한 상태다.

도쿄도에서만 이날 80명의 신규 확진자가 나오면서 일본 내 코로나19 확산 우려는 더욱 커지고 있다. NHK 집계에 따르면 이날 오후8시 기준 도쿄도 내 누적 확진자는 1,195명으로 증가했으며 전체 확진자도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호에 탔던 이들을 포함해 5,052명이 됐다./김기혁기자 coldmetal@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부 김기혁 기자 coldmetal@sedaily.com
메이저리그 구단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의 단장 빌리빈은 야구라는 스포츠 영역에 통계학을 도입해 우승을 이끌어냈습니다.
이처럼 모든 삶의 영역엔 경제 원리가 숨어 있다고 생각합니다. 경제로 행간을 읽어내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5.30 08:00:00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