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산업기업
GS칼텍스 "선박 없이 드론으로 유류 샘플 확인합니다"
GS칼텍스와 국토교통부 관계자 등이 8일 오후 인천물류센터에서 개최한 드론 배송 시연 행사에서 드론의 움직임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제공=GS칼텍스




GS(078930)칼텍스가 드론을 활용해 유류 샘플을 확인할 수 있는 시설 도입에 나선다.

GS칼텍스는 8일 인천시 중구 소재 인천물류센터에서 유류 샘플 드론 배송 시연 행사를 개최했다고 8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손명수 국토교통부 차관, 김연명 항공안전기술원 원장, 김기태 GS칼텍스 사장 등 20여명이 참석했다.

지금까지 GS칼텍스 인천물류센터는 유조선이 해상 부두에 접안해 유류를 하역하기 전 제품 확인을 위해 소형 선박을 통해 유류 샘플을 운반해 왔다. 향후 이를 드론 배송으로 대체해 소요 시간과 비용을 절감한다는 것이 GS칼텍스의 계획이다. 드론 배송 시연에 활용된 K-드론시스템은 국토교통부가 드론 배송과 드론 택시 활성화를 위해 개발 중인 무인기 관제 시스템이다. K-드론시스템을 활용한 민간 시연은 이번이 첫 사례다.



GS칼텍스는 이번 인천물류센터 드론 배송 시연 이후 올해 안에 상용화를 위해 노력한다는 계획이며 향후 전국 물류센터로 이를 확대 적용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GS칼텍스 관계자는 “향후 국내 기업들이 생산 및 운영 과정에서 드론을 통한 경영 효율성 제고에 참고할 수 있는 좋은 사례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조속한 시일 내에 상용화를 시작하고, 다양한 사업 영역에서 활용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GS칼텍스는 2015년부터 여수공장에서 인력 접근이 어려운 설비 상부의 부식이나 균열을 점검하는데 드론을 활용하고 있다. 향후 물류센터와 여수공장 이외에 주유소 등 GS칼텍스가 보유한 네트워크를 드론 배송 이착륙장으로 활용하는 방안도 검토중이다.
/양철민기자 chopin@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산업부 양철민 기자 chopin@sedaily.com
속도의 시대입니다. 봐야 할 것은 많고 생각할 시간은 부족합니다.
생각의 깊이를 더하고 삶의 여유를 일깨워주는 기사를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5.30 08:00:00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