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경제 · 금융금융정책
산은 “두산 자구안, 실행·상환가능성, 기간산업영향 고려"

두산그룹, 채권단에 자구안 제출

서울 중구 두산타워의 모습. /연합뉴스




KDB산업은행이 두산그룹이 13일 제출한 자구안에 대해 “타당성, 상환 가능성, 기간산업에 미치는 영향을 종합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산은은 이날 “채권단은 향후 두산그룹 자구안의 △타당성 및 실행가능성 △구조조정 원칙 부합 여부 △채권단의 자금지원 부담 및 상환 가능성 △국가 기간산업에 미치는 영향 등을 종합 검토한 후 두산그룹과 협의를 거쳐 두산중공업 경영 정상화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이에 앞서 두산그룹은 이날 채권단에 두산중공업 재무구조 개선 계획을 전달했다. 두산 측은 “두산그룹과 대주주는 책임경영을 이행하기 위해 뼈를 깎는 자세로 재무구조 개선계획을 마련했고 두산중공업 또한 경영정상화와 신속한 재무구조 개선을 위해 매각 또는 유동화 가능한 모든 자산에 대해 검토를 진행중”이라고 밝혔다. 또 “계획의 성실한 이행을 통해 두산중공업 경영 정상화에 모든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시장에서는 자구안에 두산솔루스 매각, 두산중공업 대주주만 참여하는 3자 배정 방식 유상증자 혹은 일반공모 유상증자, 두산중공업과 수직계열화된 인프라코어, 밥캣의 지분 조정 등이 담겼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태규기자 classic@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금융부 이태규 기자 classic@sedaily.com
경제는 정치가 잠잘 때 성장한다고 하죠. 정치와 경제는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란 이야기일 겁니다. 정경유착! 정치와 경제를 넘나드는 뉴스를 전해드립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5.27 17:10:38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