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국제기업
TSMC, 美 애리조나에 5나노 반도체 공장 짓는다

이르면 15일 발표...2023년 생산 전망

코로나19로 아시아 공급망 무너지며 설립 논의 가속화

대만 신주에 위치한 TSMC 본부에 걸린 기업 로고 /블룸버그




애플과 퀄컴 등에 반도체를 납품하고 있는 세계 최대 반도체 위탁생산 업체인 대만의 TSMC(Taiwan Semiconductor Manufacturing Co.)가 미국 애리조나에 첨단 반도체 공장 설립 계획을 발표한다.

14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TSMC는 이 같은 계획을 이르면 15일 발표하기로 지난 12일 대만에서 열린 이사회에서 결정했다. 미국 상무부도 관여하는 공장 설립 계획에는 수십억 달러가 투입되며, 오는 2023년 반도체 생산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미국의 TSMC 공장에서는 현재 개발된 반도체 가운데 가장 작고, 속도가 빠른 5나노 반도체 제품을 양산할 예정이다.

다만 현재로서는 TSMC의 최첨단 반도체 공장에 대한 미국의 재정 지원과 고용 규모 등은 알려지지 않은 상태다. 통상 이러한 규모의 공장 설립에는 최소 100억 달러(12조 3,000억원)가 소요되며, 수천 명의 직원이 필요하다는 게 업계 전문가들의 설명이다.



앞서 미 언론들은 미국이 첨단 제품을 생산하는 데 있어 대만, 중국, 한국 등에 대한 의존도가 지나치게 높다는 우려가 제기됨에 따라 반도체 자국 내 생산을 확대한다고 보도했다. TSMC의 공장 설립논의는 이전부터 있어왔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아시아 공급망이 무너지면서 급속히 진전됐다고 관계자들이 전했다.

TSMC 입장에서는 공장 설립으로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에 협상력을 높일 수 있다는 이점이 생긴다. TSMC는 미국이 설계한 반도체 생산 공정에 따라 생산된 반도체를 중국의 화웨이에 판매할 경우 미국의 승인을 거치도록 한 규제가 통과되지 않게 로비를 벌이고 있기 때문이다. 새로운 규제가 통과될 경우 상무부는 미국의 주요 안보 위협으로 규정한 중국 화웨이에 TSMC의 반도체 수출을 금지할 수 있게 된다.

/전희윤기자 heeyoun@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6.06 07:00:00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