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산업기업
무협, ‘코로나19와 아프리카 경제’ 웹세미나 개최

한국 운송기계·의료기기·방산 등 공공조달사업 유망

조학희(왼쪽) 무역협회 국제사업본부장과 최연호(오른쪽) 한·아프리카재단 이사장이 지난 21일 ‘코로나19와 아프리카 경제’ 웹세미나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제공=무역협회




한국무역협회는 지난 21일 한·아프리카재단, 외교부와 공동으로 ‘코로나19와 아프리카 경제’ 웹세미나를 온라인으로 개최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세미나는 아프리카 대륙의 코로나19 확산 동향을 살펴보고 선진국들이 공급망 다변화를 꾀하는 시점에서 새로운 시장으로 부상하는 아프리카 대륙의 잠재력을 알리기 위해 마련됐다.

한진현 무역협회 부회장은 영상 축사에서 “아프리카는 풍부한 자원과 내수, 젊은 노동력을 바탕으로 성장하고 있는 시장이지만 제한된 정보, 물리적·심리적 거리로 쉽게 접근하기 어려운 시장”이라며 “이번 세미나를 통해 아프리카 시장에 대해 새로운 시사점을 발견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비해 다시 비즈니스를 준비하는 전환점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훈상 연세대학교 보건대학원 교수는 발표에서 “아프리카 대륙에서도 절반이 넘는 국가에서 도심 지역을 중심으로 지역 감염이 발생하고 있다”면서 “아프리카는 선진국과는 다른 접근법이 필요하며 국가적인 위기 상황에 대한 대비는 물론 식량 공급망 확보, 빈곤층 지원 등의 활동이 함께 이루어져야 한다”고 말했다.

서상현 포스코경영연구소 수석연구원은 “코로나19로 인한 봉쇄 조치, 유가 급락 등으로 남아공, 나이지리아, 앙골라 등 주요국 경제가 후퇴하면서 자동차 생산, 코발트·니켈 등 2차전지 소재 공급에도 차질이 생길 수 있다”며 “전염병 종식 이후 모로코가 유럽의 새로운 자동차 부품 공급처로 부상할 수 있어 한국 기업과 협력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손병일 코트라 아프리카지역본부장 및 요하네스버그 무역관장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는 정부의 투자 의지가 높고 한국 제품이 비교우위를 가지면서도 중국과의 경쟁이 심하지 않은 운송 및 농업기계, 의료기기, 방산 제품 등 분야의 공공조달 사업 진출이 유망하다”고 전했다.
/이재용기자 jylee@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7.14 17:33:00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