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산업기업
“빅데이터로 본 업종별 명암”…대한상의 ‘넥스트트렌드’ 첫 강연

25일 이재호 카카오모빌리티 소장 온라인 초청 강연

코로나가 바꾼 생활·소비트렌드 변화 8가지 소개

25일 대한상공회의소의 ‘넥스트 트렌드’ 첫 강연 연사로 나선 이재호 카카오모빌리티 디지털경제연구소 소장이 온라인 강연을 진행하고 있다./사진제공=대한상의




대한상공회의소는 25일 이재호 카카오모빌리티 디지털경제연구소 소장을 초청해 ‘코로나19 시대, 모빌리티 빅데이터로 보는 우리생활의 변화’를 주제로 ‘대한상의 넥스트 트렌드(Next Trend)’ 첫 강연을 온라인으로 진행한다고 밝혔다.

초청연사로 나온 이재호 소장은 “일상생활의 변화를 엿볼 수 있는 수단으로 신용카드 결제정보나 이동통신 데이터 그리고 모빌리티 빅데이터 등이 있다”며 “이 중 유동인구의 적접적 변화를 가장 잘 담고 있는 모빌리티 빅데이터로, 코로나 전후를 분석해 생활·소비 트렌드 변화를 8개 뽑았다”고 소개했다.

첫번째는 새로운 쇼핑 트렌드로 “코로나 이후 해외여행이 막히면서 면세점과 함께 혼잡도가 높은 백화점·대형마트를 찾는 경우가 전년대비 큰 폭으로 준 반면, 주거지에서 가까운 소규모 편의점·생활용품점·동네 슈퍼로의 이동은 대폭 늘었다”고 분석했다.

두번째는 여행 트렌드로 “지역축제를 찾는 수요가 감소하면서 국내 호텔·콘도·리조트 이용인구도 함께 줄어든 반면 국립공원·산·계곡으로 이동이 늘면서 야외시설인 야영장·캠핑장을 찾는 수요가 77% 이상 늘어났다”며 “코로나로 인해 전반적으로 경기가 나빠졌지만 새로운 수요를 만들며 수익을 창출하는 분야도 나타나고 있다”고 진단했다.

세번째는 문화생활 트렌드로 “공연·영화·박물관 등 실내 문화공간 이용자의 발길이 줄어든 대신 영화 매니아들의 자동차 극장 방문이 크게 증가했다”고 언급했다.

네번째는 자신을 가꾸는 소비패턴의 변화로 “온천·찜질방 등 대규모 다중시설 대신 피부관리샵·네일샵 등 개별 서비스에 대한 선호가 높았는데, 이는 코로나 감염 예방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의 영향”이라고 해석했다.

다섯번째는 생활체육 패턴의 변화로 “수영장·볼링장·요가 등 실내 스포츠시설 이용이 감소하고, 골프장·실외낚시터·등산의 수요가 늘었는데, 특히 골프의 경우 해외 이동이 막히면서 국내 수요가 폭발적으로 증가하며 새로운 전성시대를 맞이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여섯번째는 “아이들이 즐겨 찾던 동물원·테마파크·아쿠아리움 자리에 유아용품점·완구점이 차지하는 등 육아 관련활동에도 큰 변화가 있었고, 일곱번째로 재택근무가 늘면서 책상·의자와 같은 가정용 가구와 화상회의에 필요한 노트북·카메라 등을 구매하는 발길이 크게 늘었다”고 언급하며 코로나가 만든 또 하나의 호황업종으로 소개했다.

여덟 번째는 “코로나사태 이후 산후조리원·노인요양병원·종합병원 등 의료기관을 찾는 발길은 전반적으로 줄어 들었지만 정신의학과·성형외과·약국 방문은 상대적으로 늘었다”며 “이는 코로나 장기화로 생긴 우울감이나 무기력증 같은 ‘코로나 블루(corona blue)’ 현상 때문일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재호 소장은 “국제통화기금(IMF)이 올해 한국의 경제성장률을 -2.1%로 전망했지만 유럽이나 미국에 비하면 상대적으로 선방한 수준이며, 코로나 위기가 새로운 경험과 트렌드 변화를 가져왔지만 우리기업은 변화와 경험을 또 다른 성장 기회로 살려야한다”고 말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기업 경영이나 정부 정책수립에도 코로나가 바꾼 새로운 일상 속 변화를 보여주는 빅데이터를 이해해 선제적으로 대비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대한상의 관계자는 “코로나가 디지털 전환을 가속화 하면서 원격의료, 온라인 화상 회의, 재택근무, 비대면 주문 등 과거에 없던 새로운 일상이 더 빨리 다가오고 있다”며 “우리기업이 새로운 먹거리를 발굴하고 미래 시장을 선점할 수 있도록 최신 트렌드를 담은 다양한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강연은 유튜브(대한상공회의소 인사이트)와 대한상공회의소 홈페이지 ‘온라인 세미나’를 통해 이날부터 시청할 수 있다.
/변수연기자 diver@sedaily.com

25일 방영되는 대한상공회의소 ‘넥스트 트렌드’ 첫 강연 홍보 포스터./사진제공=대한상의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