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산업생활
[솔직체험기 라이프까톡]안신은듯 가볍다..."실리콘밸리가 반할 만하네"

■ 올버즈 스니커즈 '울 러너'

뉴질랜드산 메리노 울로 제작

편안하고 통기·흡습성 뛰어나

'제2의 실리콘밸리 교복' 각광







애플 창업자 스티브 잡스를 상징하는 검은 터틀넥 니트와 리바이스 청바지는 실리콘밸리 괴짜들을 상징하는 교복이 됐다. 옷을 고르는 시간조차 아까워하는 이들이 의류를 선택하는 기준은 심플한 디자인과 편안함.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열린 한 벤처캐피탈 행사 참석자 대부분이 신고 있었다는 보도가 나오며 주목받은 올버즈의 대표 스니커즈 ‘울 러너’는 제2의 실리콘밸리 교복으로 각광받고 있다.

래리 페이지 구글 창업자도 즐겨 신는다는 울 러너는 합성 소재로 만든 기존 운동화와 달리 친환경 자연소재인 뉴질랜드산 메리노 울로 만든 것이 특징이다. 메리노 울은 머리카락 굵기의 20% 수준에 불과해 양털 특유의 까슬까슬함이 없이 뛰어난 통기성과 흡습성을 자랑한다.



울 러너의 가장 큰 장점은 미 타임지가 극찬한 ‘편안함’이다. 울로 만들어 신발 자체가 가벼웠고, 부드러운 울 소재가 발 전체를 포근하게 감싸안아 착용감이 뛰어났다. 양말 없이 신으면 금세 땀이 차고 찝찝함을 느끼는 합성소재 신발과 달리 맨발로 하루 종일 신고 다녀도 뽀송뽀송했다.

다만 울 소재다 보니 오염에 취약했다. 합성소재라면 물티슈로 쓱 닦을 구정물도 울 코트에 튄 것처럼 자국이 남았다. 한 번 신고 세탁소에 맡겨야 하나 고민하던 찰나 깔창과 신발 끈을 분리해 세탁 망에 넣으면 세탁기를 이용해 세탁할 수 있다는 설명서가 떠올랐다. 일단 구정물이 튄 부분만 세탁하듯 비누로 문질러 물에 씻어봤다. 금세 얼룩이 사라졌다. 집에서 손쉽게 세탁할 수 있어 오히려 합성소재 신발보다 오염에 강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울 러너는 가치 소비를 중시하는 MZ(밀레니얼+Z)세대 취향도 저격한다. 가치 소비는 제품의 기획과 생산, 판매 과정 전반에서 지속 가능성, 동물 복지 등 사회적 가치를 추구하는 것을 말한다. 울 러너는 깔창부터 신발 끈까지 자연 유래의 친환경 소재만 사용한다. 또 올버즈는 탄소 중립 100%를 달성하겠다는 목표로 탄소 펀드를 만들어 스스로 탄소세도 부과하고 있다. 이같은 취지에 반해 할리우드 스타 레오나르도 디캐프리오도 올버즈에 투자를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민주기자 parkmj@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