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경스타가요
[이주의 가수] 슈퍼엠의 SMP, 글로벌 시장 관통하는 K팝
SM 연합팀 SuperM이 지난 25일 정규 앨범 ‘Super One’을 발표했다. / 사진=SM엔터테인먼트 제공




글로벌 프로젝트 그룹 슈퍼엠(SuperM)의 첫 정규 앨범 ‘슈퍼 원(Super One)’이 베일을 벗었다. 그야말로 강렬하고 또 강렬하다. 빈틈없는 비트 위의 에너제틱한 퍼포먼스는 슈퍼엠의 정체성을 뚜렷하게 나타낸다.

지난해 데뷔한 슈퍼엠(백현, 태민, 카이, 태용, 마크, 루카스, 텐)은 글로벌 시장을 공략하고 만들어진 SM엔터테인먼트(이하 SM) 연합팀. SM 보이그룹 샤이니, 엑소, NCT, WayV의 멤버들이 모여 연합팀을 이룬다는 것 자체가 획기적이고 파격적이었다. 이미 SM의 많은 그룹들이 글로벌 인기를 얻고 있었기 때문에, 연합팀을 새로 기획한 것에 대한 의문점도 있었다.

슈퍼엠은 이런 의문점을 이번 정규 앨범으로 해소해 줬다. 앨범 발표에 앞서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 백현이 “슈퍼엠의 색깔이 이제야 뚜렷하게 나타난 앨범“이라고 한 말이 이해될 정도로 이들이 하고자 하는 음악, 가고 싶은 방향성이 뚜렷하게 보였다. 바로 SM만의 음악 스타일인 SMP(SM Music Performance)의 결정체로서 K팝을 세계화시키겠다는 것이다.

SuperM / 사진=SM엔터테인먼트 제공


타이틀곡 ‘원(One)(Monster & Infinity)’에서 슈퍼엠의 정체성은 확실히 드러난다. ‘원’은 수록곡인 ‘몬스터’와 ‘인피니트’를 결합한 하이브리드 리믹스(Hybrid Remix) 곡으로, SM이 추구하는 K팝의 색깔이 확연하게 묻어난다. 빈틈이 없을 정도로 꽉 차 있는 비트는 곡을 더 웅장하게 만든다. 숨 쉴 틈 없이 강렬함으로 시작해 강렬함으로 끝난다. 음원으로만 접했을 때는 난해하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실험적으로 느껴지기도 하지만, 이내 두 곡의 결합으로 생겨난 폭발적인 에너지가 신선하게 다가온다.

퍼포먼스와 함께 ‘원’을 감상하면 더욱더 SMP가 진수가 뭔지 알게 된다. 보컬, 퍼포먼스에 강한 최정예 멤버들이 모인 만큼 쉴 틈 없이 무대를 꽉 채운다. 박자를 하나하나 쪼갠 안무를 7명의 멤버들이 맞추는 모습은 눈을 뗄 수 없게 만든다. 뮤직비디오 또한 이런 슈퍼엠의 강점을 담기 위해 퍼포먼스 위주로 진행됐다. 격렬한 안무와 파워 보컬을 한꺼번에 볼 수 있는 슈퍼엠의 SMP는 ‘K팝이란 이런 것이다’라는 자신감이 함축된 듯하다.



SuperM이 지난 24일 미국 NBC ‘엘런 드제너러스 쇼’(The Ellen DeGeneres Show)에서 신곡 ‘One’ 무대를 최초 공개했다. / 사진=SM엔터테인먼트 제공


슈퍼엠은 SMP 색깔로 글로벌 시장을 정면 돌파한다. 90% 이상 영어 가사인 곡을 선택하고, 음원 발표 시간을 미국 동부 기준에 맞추고, 미국 인기 프로그램에서 무대를 처음으로 공개하는 등 글로벌 공략을 위해 미국 시장에 초점을 맞추긴 했지만, 음악 스타일 자체를 바꾸지 않았다. 미국 시장이 좋아할 만한 것으로 대체하기보다, K팝의 정석이라고도 할 수 있는 SM스러운 것으로 도전장을 내밀었다.

슈퍼엠은 앞서 지난해 발표한 데뷔 앨범으로 성공을 맛봤다. 이때까지 볼 수 없던 현역 멤버들의 연합이라는 점에서 많은 팬들의 우려가 있었지만, ‘빌보드 200’ 1위를 차지하며 경쟁력을 입증했다. 이들이 데뷔 때부터 전면에 내세운 ‘SMP 끝판왕’ ‘SMP 종합선물’이 글로벌 시장에서 통할 수 있다는 반증이다. 방탄소년단, 블랙핑크 등 K팝 그룹들이 글로벌 활약을 하고 있다는 반가운 소식이 이어지는 가운데, 슈퍼엠 역시 자신들만의 색깔로 얼마나 더 도약할지 궁금해진다.

/추승현기자 chush@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관련태그
#슈퍼엠, # SuperM
주요 뉴스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