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국제정치·사회
"분열된 美 하나로"···바이든, 성조기 물결 앞에서 '통합·회복' 강조

[바이든 취임]

■철통 보안 속 취임식

코로나에 폭력사태 재발 우려로

참석규모 줄이고 무도회 등 취소

의사당서 취임선서 '단합' 메시지

오바마·클린턴과 무명 용사 헌화

여야 지도부와 '미사' 협치 의지도







조 바이든 대통령은 20일(현지 시간) 제46대 미국 대통령으로 취임하기 위해 워싱턴DC의 연방 의사당 서쪽 계단에 올랐다. 2주일 전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지지자들이 난입해 아비규환이 됐고 1주일 전에는 이를 선동한 책임을 물어 트럼프에 대한 탄핵 소추안이 가결된 곳이다.

국가 분열과 미국 민주주의의 위기를 적나라하게 드러낸 이곳에서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 일성으로 ‘통합’을 강조했다. 눈발이 흩날리고 바람이 부는 쌀쌀한 날씨 속에 취임식 규모도 방역 및 보안 문제로 축소됐지만 미국을 하나로 모으겠다는 메시지는 그 어느 때보다 분명하고 뜨거웠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오전 11시 19분께 부인 질 바이든 여사와 함께 마스크를 착용하고 의사당 야외무대에 마련된 취임식장에 등장했다. 에이미 클로버샤 민주당 상원 의원의 사회로 진행된 취임식은 축하 연설과 레이디 가가의 국가 제창, 제니퍼 로페즈의 축하 공연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이어 바이든 대통령은 바이든 여사가 든 성경책에 손을 얹고 존 로버츠 연방대법원장 앞에서 취임 선서를 낭독했다. 이 성경책은 1893년부터 집안 대대로 전해져 내려온 것이다.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은 라틴계 최초의 연방대법관인 소니아 소토마요르 대법관 앞에서 선서를 했다.

조 바이든 제46대 미국 대통령이 20일(현지 시간) 워싱턴DC 연방의사당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부인 질 바이든 여사가 든 성경 위에 손을 얹고 존 로버츠 연방대법원장 앞에서 취임 선서를 하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의 헌법을 보전하고 수호할 것을 엄숙히 맹세한다”고 밝혔다. /로이터연합뉴스


바이든 대통령은 선서 후 ‘통합과 회복’을 주제로 한 취임 연설에서 2주 전 의회 난입 사태를 언급하며 “우리는 하나의 국가가 되기 위해 모였다”면서 “민주주의는 귀중하면서도 부서지기 쉽지만 결국 승리한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 임기 동안 극심해진 정치적 분열과 지난해 전국적인 시위를 통해 불거진 인종차별 등으로 갈라진 미국 사회를 봉합하는 데 중점을 뒀다.

통상 미국의 신임 대통령은 내셔널몰을 가득 채운 인파를 내려다보며 취임 연설을 하지만 바이든 대통령은 약 19만 개의 깃발 앞에서 연설했다. 의회 의사당과 워싱턴기념탑·링컨기념관을 잇는 내셔널몰을 따라 빼곡히 설치된 성조기와 50개 주를 대표하는 깃발이 단합의 메시지를 드러냈다. 코로나19와 의회 난입 사태 이후 폭력 사태 재발 우려로 동원된 고육지책이기도 하다. 취임식에 참석한 인원은 1,000여 명에 불과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관례를 깨고 불참했지만 마이크 펜스 전 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 환송 행사 대신 취임식장을 찾았다. 퍼레이드·무도회 등은 줄줄이 취소되거나 가상으로 전환됐다.



20일(현지 시간) 미국 워싱턴DC 의회 의사당 야외무대에 마련된 조 바이든 제46대 대통령 취임식에 초청받은 1,000여 명의 인사들이 바이든 대통령 부부가 입장하자 박수를 치며 환호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취임식을 끝낸 바이든 대통령은 의사당 동편으로 이동해 군대를 사열했다. 이는 육·해·공·해병대·우주군 등 전군이 새 통수권자에게 신고하는 중요한 행사로 군 통수권이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서 바이든 대통령으로 넘어갔다는 의미다. 이후 바이든 대통령은 버락 오바마, 조지 W 부시, 빌 클린턴 전직 대통령 부부와 함께 인근 버지니아주에 있는 알링턴 국립묘지로 가 무명용사의 무덤에 헌화했다. 숨 가쁜 일정을 소화한 바이든 대통령은 군의 호위 속에 백악관으로 이동해 공식 업무에 들어갔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20일(현지시간) 오전 취임식을 앞두고 워싱턴DC 성 마태오 사도 대성당을 찾아 부인 질 바이든 여사 및 여야 지도부와 함께 미사를 드리고 있다. /AP연합뉴스


한편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식에 앞서 여야 지도부와 함께 미사에 참석했다. 존 F 케네디에 이어 미국 역대 대통령 중 두 번째 가톨릭 신자인 그는 ‘대통령의 교회’로 불리는 백악관 앞 세인트존스교회 대신 성 마태오 사도 대성당을 택했다. 민주당의 낸시 펠로시 하원 의장과 척 슈머 상원 원내대표, 공화당의 미치 매코널 상원 원내대표, 케빈 매카시 하원 원내대표와 동행하며 화합의 메시지를 발신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코로나19 희생자에 대한 추모도 잊지 않았다. 그가 전날 워싱턴DC 입성 후 가장 먼저 소화한 일정은 워싱턴DC 내셔널몰의 링컨기념관 근처 리플렉팅풀에서 열린 애도 행사였다. 리플렉팅풀에는 미국의 코로나19 누적 사망자 40만 명을 상징하는 조명 기기 400개가 설치돼 주위를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해가 지고 땅거미가 지는 사이에 신성한 리플렉팅풀을 따라 어둠에 빛을 밝히고 우리가 떠나보낸 모든 이들을 기억하자”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워싱턴DC로 가기 전 제2의 고향인 델라웨어주를 떠나며 눈시울을 붉히기도 했다. 그의 고향은 펜실베이니아주 스크랜턴이지만 그가 열 살이 되던 해 부친의 실직으로 델라웨어주로 이사해 지금까지 60년 넘게 거주해왔다. 바이든 대통령은 “델라웨어는 나의 꿈을 이루게 해준 곳이고 나를 뽑아주고 믿어준 곳”이라며 주민들에게 감사를 표했다.

/김기혁기자 coldmetal@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부 김기혁 기자 coldmetal@sedaily.com
메이저리그 구단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의 단장 빌리빈은 야구라는 스포츠 영역에 통계학을 도입해 우승을 이끌어냈습니다.
이처럼 모든 삶의 영역엔 경제 원리가 숨어 있다고 생각합니다. 경제로 행간을 읽어내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