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국제경제·마켓
美 신규 실업수당 청구자 수 55만명 아래로···팬데믹 이후 최저

전문가 예상치보다도 낮아…2주 연속 최저치 기록

/AFP연합뉴스




미국의 신규 실업수당 청구자 수가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공격적인 백신 접종으로 경제 상황이 빠르게 회복되는 모습이다.

22일(현지 시간) 미국 노동부는 지난주(4월 11~17일) 신규 실업수당 청구자 수가 54만 7,000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블룸버그가 발표한 전문가 전망치(60만 3,000명)를 크게 밑돈 것은 물론 2주 연속으로 팬데믹 이후 최저치를 경신한 것이다.



미국의 빠른 백신 접종이 경제 정상화를 앞당긴다는 분석이다. 전날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18세 이상 미국인 중 1회 이상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은 사람은 1억 3,301만여명이다. 즉 미국 성인의 51.5%가 최소 1회 백신을 접종한 셈이다.

미국에서는 머지않아 백신 공급이 수요를 앞지르는 큰 변환점(tipping point)에 도달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비영리기구 카이저 패밀리 파운데이션(KFF)은 20일 내놓은 보고서에서 "시점은 주마다 다를 수 있지만 우리는 미국 전체적으로 앞으로 2∼4주 뒤 백신에 대한 열의가 변환점에 도달할 것으로 추정한다"고 밝혔다.

/곽윤아 기자 ori@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