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산업기업
[Bestselling Car]마세라티 수퍼 SUV '르반떼 트로페오'···짜릿한 속도감에 안전성도 UP

마세라티 르반떼 라인업의 최상급 수퍼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르반떼 트로페오가 국내에 상륙했다. 590마력의 V8 엔진을 장착한 르반떼 트로페오는 시속 300km가 넘는 최고 속도로 고성능 SUV 세그먼트에서 가장 높은 위치에 자리매김하고 있다.

르반떼 트로페오는 마세라티의 플래그십 세단 콰트로포르테 GTS의 530마력 V8 엔진을 재설계해 6,250rpm에서 폭발적인 590마력의 최고 출력과 2,500rpm에서 74.85kg.m의 최대 토크를 끌어낸다. 폭풍 같은 질주 본능을 품은 르반떼 트로페오의 엔진은 마세라티 역사상 가장 강력한 V8 엔진으로 페라리의 마라넬로 공장에서 공동으로 제조된다. 특히 페라리 파워트레인 개발팀과 수작업으로 만든 엔진은 실린더 뱅크에 신형 터보차저를 각각 하나씩 설치하는 트윈터보차저 디자인과 고압 직분사 방식을 채택해 반응이 빠르고 효율적이다.

특히 르반떼 트로페오에만 적용된 새로운 ‘코르사(Corsa)’ 주행 모드는 최대 가속 성능을 발휘해 독보적인 스포츠카의 정체성을 드러낸다. 코르사 모드를 실행하는 즉시 신속한 기어변속 속도, 낮은 에어 서스펜션 높이, 스카이훅 댐핑, Q4 사륜구동 시스템을 최적으로 제어해 맹렬한 파워를 발휘하면서 안정성을 보장한다. 가속성능을 극대화시키는 런치 컨트롤(Launch Control)도 지원한다.

르반떼 트로페오는 또 뒤 차축에 기계식 차동 제한 장치(LSD: Limited-Slip Differential)가 장착돼 모든 노면 상황에서 절대적인 안전을 보장한다. 마세라티 SUV 모델 최초로 통합 차체 컨트롤을 도입한 점도 특징이다. 차량 제어 능력 상실을 방지하는 통합 차체 컨트롤은 차체의 움직임이 불안정할 시 즉각적으로 엔진 토크를 낮추고 각 바퀴에 필요한 제동력을 분배한다. 주행 상황에 따라 향상된 안전성은 물론, 속도를 높이는 드라이빙의 즐거움을 선사한다.

마세라티 르반떼 트로페오 인테리어




최상급 슈퍼 SUV에 걸맞은 레이싱 혈통을 드러낸 내·외관도 소비자들의 흥미를 돋구는 부분이다. ‘블랙 피아노(Black Piano)’ 색상의 더블 수직바를 사용한 전면 그릴은 공격적인 디자인에 초점을 맞췄으며, 슈퍼카 특유의 낮은 그릴 아래에는 특유의 에어 인테이크 디자인이 채택됐다. 하단 스플리터, 사이드 스커트, 후면부 익스트랙터에는 카본 파이버 소재를 사용해 스포티함도 한층 끌어 올렸다.전면의 풀 매트릭스 LED 헤드라이트는 고급스러움을 연출할 뿐 아니라, 바이-제논(Bi-Xenon) 라이트 대비 20% 높은 시인성, 32% 낮은 발열, 두 배 이상 늘어난 수명을 제공한다.

인테리어는 우아하고 스포티한 디자인으로 남다른 품격의 내부 공간을 갖췄다. 특히 최상급 피에노 피오레 천연 가죽으로 마감된 스포츠 시트와 도어 패널은 더블 스티칭으로 고급스러움을 자아내며, 스포츠 풋 페달과 카본 파이버 소재를 사용한 기어시프트 패들은 마세라티만의 레이싱 DNA를 직관적으로 느낄 수 있도록 디자인됐다.



스포츠카의 필수 요소인 고성능 스피커와 디스플레이 등 전자장비도 업그레이드됐다. 17개의 스피커와 1,280W 출력의 바워스앤윌킨스(Bowers & Wilkins) 하이엔드 사운드 시스템, 중앙 콘솔의 8.4인치 마세라티 터치 컨트롤 플러스(MTC+) 디스플레이, 사용자 편의를 강조한 로터리 컨트롤, 전동식 리어 선블라인드, 카본 가죽 스포츠 스티어링 휠 등이 적용됐다.

마세라티 르반떼 트로페오


[마세라티]르반떼 트로페오




/김능현 기자 nhkimchn@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