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산업기업
공급망 강화 美 러브콜에도···韓 배터리 업체들 속내 복잡

[코너 몰리는 K주력산업]

<2> 글로벌 합종연횡에 흔들리는 K배터리

수출 확대 위해 美공장 불가피하지만

인건비 상승·물류시스템 구축 부담


미국이 글로벌 배터리 공급망을 자국 안으로 끌어들이면서 우리 배터리 업체들은 현지 공장 설립과 관련해 복잡한 셈법을 마주하고 있다. 완성차 업체와의 협업을 비롯해 수출 확대를 위해서는 미국 공장 설립이 불가피하지만 현지 진출은 인건비 상승 등 상당한 리스크를 감수해야 할 문제기도 하다.

3일 업계에 따르면 오는 2025년 발효되는 미국·캐나다·멕시코 무역협정(USMCA)을 계기로 이미 미국 현지에 진출한 LG에너지솔루션과 SK이노베이션을 비롯해 삼성SDI도 조만간 미국 투자 계획을 확정지을 것으로 보인다.

지난 26년 동안 유지됐던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을 대체하는 USMCA는 자동차 관련 규정이 신설된 것이 핵심이다. 북미 지역에 자동차 수출 시 관세 특혜를 적용 받으려면 자동차 핵심 부품 중 75%를 북미산으로 충족해야 한다. 특히 전기차는 원가의 약 40%가 배터리라는 점을 감안하면 배터리 공장의 현지 진출은 불가피하다.

이와 관련해 삼성SDI는 세계 4위 완성차 업체 스텔란티스와 손잡고 미국 내 합작사(JV)를 설립하거나 독자적으로 미국 현지에 진출하는 방안 등을 검토 중이다. 제 2의 테슬라로 불리는 리비안과의 협업 가능성도 거론된다. 이미 LG에너지솔루션과 SK이노베이션은 미국 GM·포드 등과 손잡고 대대적이 투자 계획을 밝힌 바 있다.



배터리 업계에서는 다만 미국 현지 진출이 마냥 ‘장밋빛 시장’만은 아니라는 진단도 나온다. 미국 인건비가 상당히 비싼데다가 소재 업체와의 물류 시스템 구축 등 해결해야 할 과제가 적지 않기 때문이다. 배터리 업계의 한 관계자는 “중장기적인 가격 경쟁력의 측면에서 봐도 미국 공장 설립은 복잡한 문제”라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