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산업생활
짧은 장마에 애호박 가격 급락...카카오, 농가 키다리 아저씨로 나섰다




카카오커머스의 주문 제작 플랫폼 카카오메이커스가 농가 키다리 아저씨로 나섰다. 짧은 장마로 애호박 가격이 지난해 대비 70% 급락하면서, 카카오메이커스는 산지 폐기 위기에 처한 농가 돕기에 두 팔을 걷었다.

카카오메이커스는 산지 폐기 위기에 처한 애호박 농가를 돕기 위한 화천 애호박 주문을 진행한다고 4일 밝혔다. 주문은 4일 오후 5시부터 2,000박스 한정으로 진행된다. 한 박스당 약 8KG으로 20개 내외의 애호박이 담겨있다.

화천 애호박은 일조량이 풍부한 강원도 화천에서 양질의 영양과 볕을 머금고 자라 단단하고 단맛이 풍부한 것이 특징이다. 올해 짧아진 장마와 폭염으로 인해 생산이 증가했지만 코로나19로 인한 소비 감소로 산지 폐기 위기에 처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에 따르면 지난 3일 기준 '애호박'(상품/20개)의 도매가격은 1만2,950원으로, 전년도 8월 평균 가격인 4만2,685원 대비 70%가량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카카오메이커스는 이러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화천 애호박 농가를 돕고자 화천군 소속 간동농협과의 협업을 통해 애호박 물량을 긴급 공수해 이날부터 주문 판매를 시작한다. 농가의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수수료 없이 이번 주문을 진행한다. 판매 가격은 택배비 포함해 6,500원으로, 오는 6일부터 순차 배송될 예정이다.





카카오메이커스는 재고 없는 생산이라는 경영 비전에 맞춰 이번 화천 애호박을 시작으로 판로 확대에 어려움을 겪는 못난이 농산물, 농가 돕기 상품 등을 지속 선보일 계획이다.

카카오커머스 관계자는 "농가의 어려움을 돕기 위해 화천 애호박 주문받게 됐다"며 "앞으로도 생산자에게는 도움을 주고, 소비자에게는 소비의 의미를 찾을 수 있는 상품을 준비해 생산자와 소비자 모두에게 신뢰받을 수 있는 카카오메이커스가 되겠다"라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