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증권국내증시
'테마형 ETF' 주력한 미래에셋자산운용...국내 시장 점유율 30% 넘겼다

5일 기준 점유율 30.03%...올해 5%p 성장

中전기차·2차전지 등 테마에 자금 몰려

미래에셋 TIGER ETF 추이/자료=미래에셋자산운용 제공




미래에셋자산운용은 ‘TIGER ETF’ 국내 시장점유율이 30%를 돌파했다고 6일 밝혔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5일 종가 기준 전체 상장지수펀드(ETF) 순자산은 61조 5,041억 원이며, TIGER ETF는 18조 4,704억 원으로 시장점유율이 30.03%를 차지했다.

TIGER ETF 시장점유율 30% 돌파는 미래에셋이 테마 ETF로 시장을 주도하며 올해만 시장점유율을 5%포인트 가량 끌어올린 결과다. ‘TIGER 미국필라델피아반도체나스닥(381180) ETF’ 등 올해 미래에셋이 신규 상장한 8개 종목의 순자산 합이 1조 원 넘는 등 국내 ETF 시장 증가 절반 이상인 5조 3,018억 원이 TIGER ETF로 유입됐다. 특히 TIGER 차이나전기차 SOLACTIVE(솔랙티브) ETF는 올해 개인투자들이 약 7,400억 원 이상 순매수하며, 개인투자자 순매수 1위 ETF 자리를 차지하기도 했다.



미래에셋은 대표지수 ETF와 인버스, 레버리지 ETF가 큰 비중을 차지한 시장에 테마형 ETF를 선보이며 투자자에게 다양한 투자수단을 제공했다. 2018년에는 한국 시가총액 상위 10종목에 투자하는 ‘TIGER TOP10 ETF’, 2차전지 기업에 투자하는 ‘TIGER 2차전지테마(305540) ETF’를 상장했으며, 2019년에는 2차전지·바이오·인터넷·게임 테마에 투자할 수 있는 ‘TIGER KRX BBIG K-뉴딜 ETF’ 시리즈 5종을 상장하는 등 테마형 상품으로 시장을 주도했다.

또한 글로벌 네트워크를 통해 해외에서 검증된 상품을 한국에 선보였다. 특히 미래에셋이 상장한 해외주식형 ETF는 성장테마 중심으로 장기 연금계좌에서 인기가 높다. 2020년 12월 상장한 ‘TIGER 차이나전기차 SOLACTIVE ETF’는 미래에셋이 2020년 1월 홍콩에 상장한 ‘글로벌X 차이나&전기차 배터리 ETF’와 추종지수가 동일하며, 국내 상장된 해외주식형 ETF 중 최초로 순자산 1조 원을 돌파했다. 지난 7월 선보인 ‘TIGER 글로벌리튬&2차전지SOLACTIVE ETF’는 미국 나스닥에 상장된 ‘리튬& 배터리 테크 ETF’와 동일한 운용전략으로, 상장 나흘 만에 순자산 1,000억 원을 돌파했다.

국내 ETF 시장은 2002년 4개 종목 순자산 3,444억 원으로 출범했으며, 현재는 499개 종목 61조 원이 넘는 전 세계 11위 시장으로 성장했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2006년 ETF 시장에 진출했으며, 업계 최초로 2010년 선진국 ETF인 ‘TIGER 미국나스닥100(133690) ETF’와 2011년 테마형 ETF인 ‘TIGER 중국소비테마(150460) ETF’를 상장하는 등 새로운 ETF를 선보이며 시장을 선도했다. 미래에셋 TIGER ETF는 10년 전인 2011년 말 37개, 1조 4,366억 원 규모에서 종목수와 순자산이 각각 3.5배 12.9배 증가해 현재 128개, 18조 4,704억 원 규모로 성장했다. 시장 점유율도 14.5%에서 두 배 이상 늘어났다.

최경주 미래에셋자산운용 부회장은 “미래에셋은 글로벌 투자전문그룹으로 고객의 성공적 자산운용과 평안한 노후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미래에셋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해 고객이 중장기로 투자할 수 있는 경쟁력 있는 테마 상품을 지속적으로 공급하겠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증권부 신한나 기자 hanna@sedaily.com
변화하는 세상을 보기 위해서는 더 큰 노력이 필요하겠죠?
기존 관점에 얽매이지 않고, 편견없이 사회를 바라보겠습니다. "
기자채널로 이동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