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산업기업
[영상]베일 벗은 '文픽' 현대 캐스퍼, 일본 짐니·허슬러 잡을까

■현대차 신형 엔트리 SUV 캐스퍼 시승기

평평·밋밋한 디자인은 가고…SUV 볼륨감 살려

높은 전고·앞뒤 시트 폴딩 기능에 공간도 확보

1.0 터보 타고 달려보니 고속도로도 '충분'

'친환경' 흐름에도 HEV·전기차 없어 아쉬워



27일 경기 용인시에 위치한 ‘캐스퍼 스튜디오’에서 현대자동차의 가상 캐릭터 케이시가 엔트리 SUV 캐스퍼를 소개하고 있다./사진제공=현대차








스즈키 짐니가 부럽지 않다.

우리나라는 전통의 경차 강국인 일본에 비해 세계 경차시장에서 힘을 발휘하지 못한 게 사실이다. 일본은 '차고지 증명제' 대상에서 경차를 제외하는 등 다양한 혜택을 경차 구매자에게 제공하고 있고, 이는 스즈키 허슬러·알토라팡, 혼다 N박스, 다이하쓰 태프트 등 쟁쟁한 모델들의 탄생으로 이어졌다. 일본 국내 시장의 경차 붐이 세계적 흥행으로 이어진 것은 물론이다.

현대자동차의 신형 경차 캐스퍼(Casper)가 이같은 구도를 흔들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동그란 볼같은 헤드라이트를 가진 귀여운 얼굴, '아빠' 격인 펠리세이드를 압축해놓은 듯한 단단한 바디, 높은 전고와 1·2열 폴딩을 통해 확보한 거주성이 경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라는 한국 경차 시장의 새로운 출발을 알렸기 때문이다.


캐스퍼를 마주한 순간 가장 놀라운 점은 바로 '볼륨감'이다. 평평하고 밋밋했던 기존 국내 경차들에서 느끼지 못했던 디자인 포인트다. 우선 볼록 솟은 보닛이 SUV다운 단단함을 살려주고, 보닛 끝쪽에서 라인을 한 번 더 접었다. 여기서 좌우 펜더 볼륨감으로 이어지는 세 개의 라인은 사진보다 실물로 볼 때 더 두드러진다.

현대자동차가 캐스퍼를 소개하며 언급한 '도시 생활을 위한 최적화된 엔트리 SUV'라는 특성은 차 옆면과 후면에서도 드러난다. 오프로드 차량의 상징이라 할 수 있는 사각 아치 형태의 휠하우스가 넉넉히 휠을 감싸고 있고, 뒷바퀴 위로도 경차답지 않게 빵빵한 펜더가 튀어 나와있다. 차 앞뒤로는 스키드 플레이트도 달렸는데 이 작은 차가 SUV 형들을 흉내내는 것같아 귀여운 구석도 있다.



캐스퍼는 인스퍼레이션 트림 기준 10.25인치 디지털 계기판과 8인치 디스플레이를 탑재하고 있다. 운전석과 조수석 사이가 열려있어 탑승자가 오갈 수 있다. 1열 시트를 접을 수 있도록 아래쪽을 깎아놓은 D컷 핸들을 사용하고 있다. /사진제공=캐스퍼


실내로 들어와보니 경차 치고 넉넉한 공간감이 인상적이었다. 다리를 뻗을 수 있는 앞뒤 너비도 레그룸의 중요한 요소지만. 발끝에서 허벅지까지가 높다 보니 경차 치고 널찍한 느낌을 준다. 2열 시트는 앞으로 뒤로도 눕힐 수 있어 공간확보에 유리하다. 뒷자리에 앉을 경우 리클라이닝 기능을 사용해 편한 자세로 앉을 수 있고 물건을 적재할 경우 앞으로 시트를 접어 공간을 여유있게 쓸 수 있다. 또 센터 콘솔을 대시보드쪽으로 붙여 운전석과 조수석 사이가 열려있는 점도 장점이다. 운전석 쪽에 딱 붙여 주차했을 때 조수석 문을 열고 나갈 수 있다는 의미다.


최근 2~30대 사회초년생들이 차를 사는 이유 중 하나가 바로 '차박'이다. 캐스퍼는 예비 차박러들의 마음을 사로잡기 위해 1열과 2열 시트를 모두 접는다는 승부수를 던졌다. 직접 누워봤다. 평탄화 작업만 잘 하면 180㎝ 안팎의 성인 남성이 누워도 충분할 듯 했다.

캐스퍼의 트렁크 공간은 경차인 만큼 다른 차량만큼 넉넉하지는 않다. 그러나 필요에 따라 1·2열을 모두 접어 적재공간을 만들 수 있고 차박도 가능하다./사진제공=현대자동차


차박을 하려면 고속도로를 타고 교외로 나가야할텐데 경차로도 괜찮을까. 시승 차는 카파 1.0 가솔린 터보 모델로 최대출력이 100마력, 최대 토크는 17.5kg·m 수준이었다. 시속 100㎞를 넘기니 가속감이 뎌뎌지는 느낌은 들었지만 고속도로 속도 규정에 충분하다는 느낌이 들었다.

다만 전고 높은 경차라는 특성 상 급회전시 한 쪽으로 쏠리는 느낌은 어쩔 수 없었다. 푹 파인 지면을 달릴 때 차가 통통거리는 느낌을 서스펜션을 부드럽게 세팅해 잡은 것도 특징이다.

친환경이라는 전세계적 흐름에 맞지 않게 전기차·하이브리드 모델이 나오지 않은 점은 아쉽다. 복합 연비는 1.0 터보엔진이 12.8ℓ, 스마트스트림 가솔린 1.0 엔진은 14.3ℓ다. 가격은 스마트스트림 1.0 엔진 기준으로 △스마트 트림이 1,385만원 △모던 1,590만원 △인스퍼레이션 1,870만원이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산업부 김인엽 기자 inside@sedaily.com
남들이 가기 어려운 곳에 가고 듣기 어려운 이야기를 듣는 것, 기자의 특권이라 생각합니다.
부지런히 세상의 숨은 이야기들을 풀어내겠습니다.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