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산업중기·벤처
[단독] 카카오 투자자, 헤어샵 철수 반대···"동의 없이 서비스 중단 못한다"

투자자들에 주요 경영사항 동의권 부여

공동매도권 설정돼 카카오 측 지분 매각도 어려워





카카오가 골목상권 침해 논란을 의식해 검토 중인 미용 O2O(온·오프라인 연계) 서비스 '카카오헤어샵(운영사 와이어트)' 서비스 철수가 사실상 투자자들 동의 없이는 불가능한 것으로 확인됐다. 현재 다수의 투자자가 카카오헤어샵 철수를 반대한다는 의견 내놓고 있어 앞으로 상당한 진통이 예상된다.

8일 벤처투자 업계에 따르면 와이어트 최대주주인 카카오인베스트먼트는 최근 자금 조달 과정에서 투자자들과 '주요 경영 사항에 대한 동의권'을 부여하는 주주 간 계약을 맺었다. 투자자 전원의 동의 없이는 카카오헤어샵 서비스 철수는 물론 중단이 어렵다.

지난 8월 와이어트는 국내 벤처투자 시장에서 480억 원 규모 투자를 유치했다. 투자에는 한국투자파트너스, 어니스트벤처스, 브레인자산운용, 아주IB투자 등이 참여했다. 카카오 계열사들과 협업을 통한 카카오헤어샵 서비스 확장을 전제로 한 투자였다.

와이어트는 현재 카카오인베스트먼트(카카오 100% 자회사)가 지분 약 24.5%를 보유해 단일 주주로선 최대 주주다. 최근 카카오 측은 와이어트 주요 주주들에 카카오헤어샵 철수를 협의해보자고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투자자들은 카카오헤어샵 서비스 철수는 와이어트의 주요 경영 사항에 해당한다고 보고 있다. 와이어트의 주요 사업은 카카오헤어샵과 헤어케어 브랜드 '닥터포헤어'로 구성돼 있다. 카카오헤어샵이 회사 매출의 중요한 한 축을 담당하고 있고 두 사업 간 시너지 창출이 와이어트 핵심 역량으로 평가된다.



한 투자사 관계자는 “우리에게 동의권이 있는 만큼 카카오 측의 일방적인 사업 철수가 불가능한 것은 맞다”며 “상황을 예의 주시하며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또 카카오 측의 독단적인 지분 매각을 통한 서비스 철수도 쉽진 않은 것으로 파악된다. 투자 조건에 공동 매도권(Tag-Along)이 설정돼 있는 까닭이다. 공동 매도권은 최대 주주 보유 주식 매각 시 같은 가치로 주식을 매각할 권리를 뜻한다. 카카오헤어샵 서비스 운영이 불가능한 상태에서 카카오 측은 물론 투자자들의 지분까지 인수해줄 매수자를 찾긴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또 와이어트 경영진들은 카카오가 사전 논의 없이 덜컥 국회에서 철수를 언급하자 당황한 기색이다. 경영진들도 기본적으로 카카오헤어샵 철수에 대한 반대 의사를 표명하고 있다. 다만 카카오 측이 계속해서 사업 철수 뜻을 접지 않는다면 협의에 나설 생각은 있다는 뜻을 내비쳤다.

와이어트 관계자는 “카카오헤어샵 철수는 여러 이해관계가 얽혀 있어 투자자들의 동의를 받아내긴 어려울 것으로 보고 있다”며 “동의를 얻기 위해선 적절한 피해 보상안이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카카오는 카카오헤어샵 철수에 대해선 말을 아끼고 있다. 카카오 관계자는 “골목 상권 침해 논란이 있는 서비스에 대해선 철수 혹은 축소를 검토 중인 것은 맞지만 결정된 것은 없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