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문화 · 스포츠문화
2023년 동아시아 대표 도시 찾습니다

한중일 지역교류 확대 차원

선정 지자체에 정부 지원





문화체육관광부가 ‘2023년 동아시아문화도시’ 선정을 위해 전국 지자체를 대상으로 공모를 진행한다고 25일 밝혔다.

문체부에 따르면 ‘동아시아문화도시’는 한국과 중국, 일본 등 3국이 지난 2012년 상하이에서 개최됐던 제4회 한·중·일 문화장관회의 합의 내용에 따라 지역 간의 이해 및 교류 확대 차원에서 매년 각국이 선정하고 있다. 2021년의 경우 한국의 순천, 중국의 사오싱·둔황, 일본의 기타큐슈가 선정돼 지역 간 문화교류와 협력 사업이 진행됐으며, ‘2022년 동아시아문화도시’에는 한국의 경주, 중국의 원저우·지난, 일본의 오이타가 각각 이름을 올렸다.



‘동아시아문화도시’로 선정된 지자체는 2023년 한 해 동안 중국과 일본에서 선정된 도시와 공동으로 문화행사를 기획하고 교류하면서 지역문화를 홍보하고 협력할 기회를 얻는다. 또 정부 차원의 다양한 지원도 받을 수 있다.

주요 선정 기준은 ▲도시 역량 ▲사업 추진 계획 ▲지역 문화 발전 계획 ▲재원 조달 계획 등이다. 공모를 원하는 지자체는 응모 요령을 참고해 다음 달 26일까지 문체부에 신청서를 제출하면 된다.

문체부 관계자는 “한·중·일 지역 간 문화협력과 교류는 상호 이해와 우호 정서 증진에 중요한 밑바탕”이라며 “3국 동아시아문화도시의 교류는 국가적으로도 상호 이해의 틀을 넓히고, 지역적으로는 해당 도시를 홍보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전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문화레저부 정영현 기자 yhchung@sedaily.com
초생달과 바구지꽃과 짝새와 당나귀가 그러하듯이
그리고 또 '프랑시쓰 쨈'과 도연명과 '라이넬 마리아 릴케'가 그러하듯이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