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산업기업
[뒷북비즈]‘3년 내 9조원’…LG에너지솔루션이 대규모 투자 나선 배경은?

증권신고서에 국내외 투자 계획 공개

오창 0.6조·북미 5.6조·유럽 1.4조원

中 CATL 필두로 글로벌 패권 경쟁 속

원통형 생산능력 확대로 배터리 주도권 확보





LG에너지솔루션이 전기자동차용 배터리 생산능력을 극대화하기 위해 3년 내 9조 원에 가까운 금액을 투자한다.

8일 LG에너지솔루션은 증권 신고서에서 “공모 자금을 국내 생산 기지인 오창 공장의 시설 자금, 북미·유럽·중국 생산 기지의 생산능력 확대를 위한 타 법인 증권 취득 자금, 리튬이온전지·차세대전지 등 연구개발 자금으로 사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회사는 내년 1월 27일 상장을 목표로 기업공개(IPO) 절차에 돌입했다.

구체적으로 보면 LG에너지솔루션은 오는 2023년까지 오창 공장에 6,450억 원을 투자해 전기차용 원통형 전지 생산 라인을 추가한다. 이에 따라 2025년까지 생산능력을 22GWh(기가와트시) 수준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전 세계 각지에 위치한 주요 해외법인에도 대규모 투자를 집행한다. 그중 북미 지역에는 5조 6,000억 원 규모를 투자할 예정이며 2025년까지 이 지역에 160GWh 이상의 생산능력을 확보하는 것이 목표다.

LG에너지솔루션은 미국 미시간주 홀랜드 공장에서 전기차 및 에너지저장장치(ESS) 배터리를 생산하고 있으며 완성차 업체인 제너럴모터스(GM)와의 합작법인 ‘얼티엄셀즈’와 현지 공장도 건설하고 있다.

유럽 지역에는 2024년까지 총 1조 4,000억 원을 투입하며 같은 기간 중국 난징에는 1조 2,000억 원을 투자한다.

국내외를 망라하는 이 같은 대규모 투자와 관련해 LG에너지솔루션은 “글로벌 리튬이온 배터리의 주요 생산 기지에서 생산능력을 확대할 계획”이라며 “현지 대량생산을 위한 서플라이 체인을 구축해 글로벌 2차전지 시장에서의 효율적 경쟁을 위한 원가 경쟁력 및 고객 대응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LG에너지솔루션이 3년 안에 9조 원의 대규모 투자를 단행하는 것은 급속도로 성장하는 전기차 배터리 시장에서 글로벌 주도권을 확실하게 잡겠다는 강력한 의지로 풀이된다. 무엇보다 기술 경쟁력을 갖춘 원통형 배터리에 집중 투자해 배터리 시장의 후발 주자들과 격차를 벌린다는 전략이다.

에너지 전문 시장조사 기관 SNE리서치가 이달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올해 1~10월 글로벌 전기차 배터리 사용량에서 LG엔솔은 점유율 21.2%로 중국 CATL(31.2%)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 사용된 에너지 총량은 전년 대비 100%에 가까운 수준으로 늘었지만 중국의 매서운 성장세에 점유율은 오히려 소폭 하락한 것이다. 이에 SNE리서치는 “중국계 업체들이 해외 시장 공략에 더욱 적극적으로 나서면서 향후 겪게 될 난관이 적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실제로 글로벌 1위 배터리 업체 CATL은 지난달 8조원 규모의 유상증자 계획을 공시하며 증자의 필요성을 묻는 질의서에 ‘LG에너지솔루션의 자금 조달 및 생산 시설 확충’을 이유로 들었다. 빠르게 성장하는 배터리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양국의 치열한 경쟁 심리가 드러나는 대목이다.

LG엔솔은 전기차 시장이 아직 초기 단계인 만큼 지금이 공격적 투자를 통해 시장 주도권을 가져올 수 있는 적기라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회사는 공모 자금의 사용 계획과 관련해서도 “EV·ESS용 배터리를 비롯해 향후 급증이 예상되는 2차전지 시장의 수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한편 세계 최고 수준의 품질과 경쟁력을 갖춘 배터리 연구개발(R&D)을 지속함으로써 명실상부한 세계 최고의 2차전지 제조 업체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최근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원통형 배터리 생산능력 확충에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원통형 배터리는 건전지처럼 동그랗고 길쭉한 형태로 생산 비용이 저렴하고 부피당 에너지 밀도가 높다는 장점이 있다. LG화학은 지난 3·4분기 실적 발표 콘퍼런스콜에서 “오는 2025년까지 430기가와트시(GWh) 이상의 배터리 생산능력을 확대할 계획”이라며 이 가운데 310GWh가 파우치형, 120GWh가 원통형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LG엔솔은 테슬라에 공급하는 원통형 배터리의 기술 개발에 전력을 기울이고 있다. 테슬라가 기존 원통형 배터리 크기를 확대한 ‘4680’ 배터리 탑재를 선언하면서다. 4680 배터리는 지름 46㎜, 높이 80㎜ 규격으로 기존 배터리보다 에너지 밀도를 5배, 출력을 6배 높이고 주행거리를 16% 늘린 것이 특징이다. LG엔솔과 함께 테슬라의 원통형 배터리 공급사인 일본 파나소닉은 내년 3월 시험 생산을 시작하겠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산업부 김기혁 기자 coldmetal@sedaily.com
메이저리그 구단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의 단장 빌리빈은 야구라는 스포츠 영역에 통계학을 도입해 우승을 이끌어냈습니다.
이처럼 모든 삶의 영역엔 경제 원리가 숨어 있다고 생각합니다. 경제로 행간을 읽어내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