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산업IT
'이달의 과학기술인상' 조승우 연세대 교수…인공 뇌, 태아에서 신생아 수준으로 격상

과기정통부 주최, 한국연구재단·서울경제신문 공동주관

"치매·파킨슨병 등 규명, 치료제 발굴 모델 활용 기대"

조승우 연세대 생명공학과 교수




인공 뇌를 현재 태아 수준에서 신생아 수준까지 격상시킨 과학자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최하고 한국연구재단과 서울경제가 공동 주관하는 ‘이달의 과학기술인상’을 받았다.

조승우(47·사진) 연세대 생명공학과 교수는 줄기세포와 조직공학을 기반으로 신생아 수준의 인공 뇌를 구현하고 뇌를 외부 물질로부터 보호하는 혈뇌장벽을 모사한 장기칩(organ on a chip)을 개발한 공을 인정받았다. 조 교수는 2일 “앞으로 치매·파킨슨병 등 난치성 뇌 신경 질환 기전을 규명하고 치료제를 발굴하는 체외 모델로 활용되기 바란다”고 밝혔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