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팝업창 닫기

이메일보내기

"이 XX 너희 나라로 가"…아시아 여성 '후추테러' 美여성

검찰, 체포 후 기소인정 여부 절차 밟는중

미국 뉴욕에서 한 여성이 아시아계 여성에게 후추 스프레이를 뿌리고 있다. 뉴욕포스트 캡처




미국 뉴욕의 도심 한복판에서 아시아계 여성들에게 “너희 나라로 돌아가라”며 후추 스프레이를 뿌리는 등 인종차별 행위를 한 40대 미국인 여성이 재판을 받게 됐다.

19일(현지시간) CNN방송과 뉴욕포스트에 따르면 뉴욕시 맨해튼지방검찰청은 전날 밤 플로리다주 여성 매들린 바커(47)에 대한 기소인정 여부 절차를 밟았다고 밝혔다.

검찰은 바커를 3급 폭행 등 다수의 증오범죄 혐의로 기소했다. 법원은 바커의 보석금으로 2만 달러를 책정했다.



플로리다주 메릿아일랜드 출신인 바커는 지난 11일 저녁 뉴욕시 맨해튼 미트패킹 지구에서 아시아계 여성 4명에게 후추 스프레이를 뿌리고 이 중 3명을 때린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당시 잃어버린 가방을 찾고 있던 한 피해 여성에게 ‘나를 괴롭히지 말라’며 시비를 걸다 “너희들 고향으로 돌아가라”며 폭언한 것으로 조사됐다. 바커는 피해 여성들을 돕던 아시아계 남성에게도 “이 XX들을 너희 나라로 데리고 가라”고 소리친 것으로 전해졌다.

바커는 피해 여성들에게 후추 스프레이를 뿌리고 현장을 떠났지만 당시 상황을 담은 동영상이 퍼지면서 논란이 확산됐다. 뉴욕경찰 증오범죄 태스크포스가 이 사건을 맡아 수사했고, 바커는 결국 목격자의 제보로 경찰에 체포됐다

후추 테러를 당한 니콜 청(24)은 언론 인터뷰에서 “누가 내 눈에 표백제를 뿌린 것 같았다. 고통은 점점 더 심해졌다”고 말했다. 그는 “코로나 팬데믹 이후 (일부 미국인들이) 동양인에 대한 증오를 내뿜고 있다”며 “도시에서도 혼자서는 안전하지 않다고 느낀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어썸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