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팝업창 닫기
이메일보내기

"거스름돈 100원 때문에"…버스 기사에게 소화기 분사한 20대

소화기 분사한 20대 승객…운전자 폭행 혐의로 조사

버스 요금으로 실랑이 벌이다 소화기 분사

20대 승객이 버스 기사 얼굴에 소화기를 분사하고 있다. KBS캡처




전북 전주에서 20대 승객이 말다툼 끝에 버스기사에게 소화기를 분사해 경찰에 입건됐다.

29일 경찰에 따르면 전주덕진경찰서는 버스 안에서 기사에게 소화기를 분사한 20대 남성 A씨를 특정범죄가중처벌법 상 운전자 폭행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A씨는 지난 25일 오전 8시께 전주시 덕진구 덕진동을 지나던 버스 안에서 차량 내 비치돼 있던 비상용 소화기를 기사에게 분사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기사와 요금 시비를 벌이다 이 같은 일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당시 A씨는 버스에 탑승한 뒤 일반용 카드를 내며 학생 요금으로 결제해 달라고 했다. 기사는 “그럼 학생용 카드를 내야지 왜 일반 카드를 내느냐”고 물었고, 결국 A씨는 요금을 현금으로 지불했다.

거스름돈을 계산하는 과정에서도 말다툼이 벌어졌다. A씨는 거스름돈으로 현금통에 놓인 400원을 챙겼지만 기사가 ‘300원만 가져가야 하는데 왜 더 가져가느냐’고 지적하면서 실랑이가 오갔다고 한다.



잠시 후 A씨는 버스가 정차한 틈을 타 차량 내부에 비치된 비상용 소화기를 들고 기사에게 다가가 분사했다.

다행히 신호 대기 중이라 큰 사고로 이어지진 않았지만 버스 내부 CCTV 영상에는 소화기 분말을 얼굴 가까이서 맞은 기사가 몹시 고통스러워하는 모습이 담겼다.

A씨는 사건 직후 도주했지만 이후 지구대를 찾아 자수했다.

경찰은 불구속 입건한 A씨와 버스기사, 버스 내부 CCTV 영상 등을 통해 정확한 사건 경위를 파악 중이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관련태그
#소화기, #요금, #버스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손동영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손동영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어썸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