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팝업창 닫기
이메일보내기

이마트, 미판매 신선식품 소외계층에 기부

자원 선순환 등 효과 기대

미아점에서 테스트 후 확대

양금연(왼쪽부터) 성북구푸드마켓 센터장, 이승로 성북구청장, 강정모 이마트 판매2담당이 지난 29일 서울 성북구청에서 진행된 '신선식품 기부 협약'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 제공=이마트




이마트(139480)는 성북구청, 성북구 푸드뱅크 마켓과 손잡고 소외계층을 위한 신선식품 기부에 나선다고 30일 밝혔다.

기존에 이마트는 판매되지 않은 신선식품들은 전량 폐기 처리해왔다. 하지만 아픙로는 폐점 직전 기부대상상품과 폐기상품을 분류해 기부에 적합한 상품들은 푸드뱅크를 통해 무료 급식소 등에 기부한다.

이마트는 기부 품목이 신선식품인 만큼 자체적으로 엄격한 분류 기준을 세웠다. 예를 들어 냉동상품 중 해동 후 판매되는 품목은 신선도를 고려해 기부하지 않고 계란도 전체 중 20% 이하로 파손된 상품만 기부한다.



아울러 이동 중 선도가 저하되지 않도록 푸드뱅크의 냉장·냉동 콜드체인 시스템을 활용하고, 무료 급식소 등에서도 기부 받은 식품은 전량 당일에만 사용하기로 했다.

이마트 측은 미판매 신선식품 기부가 자원 순환을 통해 환경에도 도움이 되고 소외계층의 영양 불균형 해소에도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기부 점포는 우선 미아점에서 파일럿 테스트를 거친 뒤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이마트는 이번 캠페인을 통해 연간 버려지는 신선식품의 26%가량을 기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손동영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손동영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어썸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