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홍준표, '설거지'이어 '성범죄 모의' 논란…洪측 "이미 잘못 인정"

'설거지 막말' 이어 여성관 또 논란
2005년 저서 '나 돌아가고 싶다'서
대학 시절 돼지 흥분제 사용 성범죄 시도 밝혀
홍 후보 측 "친구들 이야기…잘못도 과거에 인정"

  • 우영탁 기자
  • 2017-04-20 21:58:01
  • 국회·정당·정책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

홍준표, '설거지'이어 '성범죄 모의' 논란…洪측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연합뉴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가 대학생 시절 약물을 사용해 성범죄를 모의했다는 내용이 뒤늦게 알려지면서 파문이 일고 있다. 최근 ‘설거지 막말’에 이어 성범죄 모의 논란까지 불거지면서 홍 후보의 여성관은 이번 대선의 검증 이슈로 부각될 전망이다.

서울경제신문이 20일 홍 후보가 2005년 3선 의원 시절 쓴 에세이 ‘나 돌아가고 싶다’를 확인한 결과, 홍 후보는 대학생 시절 하숙집 룸메이트들과 ‘돼지 흥분제’를 사용해 성범죄를 시도했다는 내용을 저서에 담았다. 이 내용은 ‘꿈꾸는 로맨티스트’의 한 대목에 담겨 있다.

홍 후보는 하숙집 룸메이트가 짝사랑하는 여성을 유혹하기 위해 범죄를 모의했고 이 일에 가담했다고 적었다. 책에 따르면 홍 후보는 “하숙집 룸메이트는 지방 명문 고등학교를 나온 S대 상대 1학년생이었는데 이 친구는 그 지방 명문여고를 나온 같은 대학에 다니는 여학생을 지독하게 짝사랑하고 있었다”며 “(그 친구가) 곧 야유회를 가는데 이번에 꼭 그 여학생을 자기 사람으로 만들어야겠다는 것”이라고 회상했다.

이어 “그래서 우리 하숙집 동료들에게 흥분제를 구해달라고 했다”면서 “우리 하숙집 동료들은 궁리 끝에 흥분제를 구해 주기로 했다”고 말했다.

홍 후보는 룸메이트가 성범죄를 시도한 야유회 날을 ‘결전의 날’이라고 표현하며 “상대 여성의 맥주에 돼지 발정제를 타 먹였고 여관까지 데리고 갔다”고 적었다. 이어 “룸메이트가 옷을 벗기려는 순간 깨어나서 할퀴고 물어뜯어 실패했다”고 밝혔다.

다만 홍 후보는 말미에 “다시 돌아가면 절대 그런 일에 가담하지 않을 것”이라며 “장난삼아 한 일이지만 그것이 얼마나 큰 잘못인지 검사가 된 후에 비로소 알았다”고 적었다.

홍준표, '설거지'이어 '성범죄 모의' 논란…洪측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는 2005년 펴낸 에세이 자서전 ‘나 돌아가고 싶다’에서 대학 시절 하숙집 룸메이트들과 약물을 사용해 성범죄를 모의했다는 내용을 담았다./우영탁 기자


홍 후보의 여성관은 최근 설거지 발언으로 도마 위에 올랐다. 그는 최근 “설거지는 여자가 할 일이며 여성은 태어나면서부터 할 일이 정해져 있다”고 말한 바 있다.

홍 후보는 지난 19일 대선후보 초청 TV토론회에서 이 발언에 대한 지적이 쏟아지자 “스트롱맨이라 센 척해 보려고 한 소리”라고 설명했다.

홍 후보 측은 이번 논란에 대해 “당시 작가가 책을 집필하는 과정에서 홍 후보에게 재미난 에피소드를 물었고 홍 후보가 친구들의 이야기들을 전한 것뿐”이라며 “후보도 책 말미에 ‘잘못한 일’이라고 인정했고 이미 옛날 일”이라고 해명했다.

/우영탁기자 ta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