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HOME  >  사회  >  사회일반

박지원 “박근혜 제발 마지막 모습이라도 대통령다웠으면” 신동욱 “신이 존재한다면 석방”

  • 박재영 기자
  • 2017-10-13 14:23:10
  • 사회일반
박지원 “박근혜 제발 마지막 모습이라도 대통령다웠으면” 신동욱 “신이 존재한다면 석방”
박지원 “박근혜 제발 마지막 모습이라도 대통령다웠으면” 신동욱 “신이 존재한다면 석방”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구속 만기가 3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추가로 구속영장을 발부할지 연장될지 여부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오늘 13일 박지원 전 국민의당 대표는 박근혜 정부 당시 세월호 사건 보고 시점이 조작됐다는 청와대의 의혹 제기에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구속 연장 사유가 된다”고 말했다.

이어 박지원 전 대표는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조작된 ‘세월호 30분’ 어떻게 이런 천인공노할 조작을 박근혜 전 대통령은 할 수 있었을까요”라고 이같이 전했다.

또한, “국정농단 재판을 농간해 구속기한을 넘겨 불구속 재판을 받으려는 그러한 태도도 우리를 실망케 합니다”며 “제발 마지막 모습이라도 대통령다웠으면 합니다”라고 밝혔다.

“조작된 세월호 30분도 구속연장의 사유가 됩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은 구속연장 재판을 받아야 합니다”라고 박지원 전 대표는 말했다.

한편, 신동욱 총재는 “박근혜 대통령 구속 연장여부 오늘 결론, 신이 존재한다면 석방 꼴이고 문재인 정권이 악의 축이라면 구속연장 꼴이다”라며 박근혜 대통령 구속연장 반대단식 투쟁현장보다 속 타는 건 문재인 대통령 꼴이고 북한 김정은 꼴이다“라고 트위터 글을 통해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박재영기자 pjy0028@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