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자동차

[두유바이크]<56회>연희동 골목투어부터 철원까지, 봄맞이 라이딩 코스

■서울 시내-수도권, 혼자서도 좋은 길

  • 유주희 기자
  • 2018-03-10 09:00:07
  • 자동차

두유바이크, 라이딩 코스, 노동당사, 양평

[두유바이크]56회연희동 골목투어부터 철원까지, 봄맞이 라이딩 코스
바이크의 계절, 개봉박두
참 근질근질한 나날들입니다. 봄이 슬슬 오긴 하는데 멀리 가기엔 아직 손이 시려요. 저처럼 멀리 가기 싫은 분들을 위해 가까운 라이딩 코스를 추려봤습니다. 우르르 몰려가기보단 혼자, 많아도 두셋이 가면 딱 좋을 코스들입니다.

이름만 들어도 벌써 지겨운 코스는 <<<전부 제외>>>했습니다. 소월길, 북악, 임진각, 티라이트, 평화의댐, 남한산성, 산정호수, 강화도 등등요.

(*대부분 수도권이라 타 지역 독자분들께는 죄송합니다. 꾸벅)

◇도시의 레이서에게 추천하는 시내 코스

우선 시내 코스입니다. 갑자기 바이크 타고는 싶은데 멀리 가긴 귀찮을 때 제가 애용하는 코스이기도 하죠. 주택가, 골목길을 지나쳐야 하기 때문에 조용한 저배기량 바이크로 가시길 권합니다.

먼저 청와대 앞길입니다. 문재인 대통령 취임 후부터는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그냥 지나다닐 수 있게 됐습니다. 예전에는 이 도로에 진입하려면 경찰분이 행선지를 물어보고 가끔은 가방검사도 하셨거든요. 이젠 그냥 들어가서 약 2, 3분 간의 짧은 라이딩을 즐기고 북악으로 가시든가 하면 됩니다.

[두유바이크]56회연희동 골목투어부터 철원까지, 봄맞이 라이딩 코스
제가 손수 그림판으로 표시한 청와대 앞길(으쓱으쓱)
그런데 역시 북악은 지겹죠. 삼청동으로 쭉쭉 올라가서 삼청터널을 거쳐 성북동의 고급 주택들 사이를 슬렁슬렁 달려봅니다. 한국가구박물관도 가본 분들은 좋다고 하시던데 미리미리 신청을 해야 하는고로 저는 아직 못 가봤습니다. 언덕배기의 부촌에서 내려오면 근처 성북동, 한성대입구역, 요 동네에도 맛집, 힙한 카페들이 상당히 많습니다.

또는 청와대 앞길을 지나 삼청동-감사원 옆길로 올라가다 보면 자그맣고 조용한 와룡공원에 다다릅니다. 북적이는 북악 팔각정과 달리 고독을 씹기 좋은 곳입니다. 조용히 서울 시내의 야경을 감상할 수도 있구요.

저 동네 말고 또 종종 구경가는 동네가 연희동입니다. 연희동에도 맛있는 집, 디저트 전문점 같은 곳이 많거든요. 친구랑 약속 잡기도 좋습니다.

연희동 돌아다니면서 기억에 남는 일이, 연희동 주택가를 지나치는데 맞은편에서 스쿠터를 탄 여자분이 오시는 겁니다. 누가 먼저 신호한 것도 아닌데 서로 코앞에서 딱 바이크를 세우곤 이 바이크(그때 저는 울프 클래식) 뭐예요, 어머 이쁘다 나도 사고 싶…시트 위에 앉은 채로 이런 짧은 대화를 나누고 다시 각자 갈 길을 갔더랬죠. 역시 라이더들은 모두 이심전심입니다.

다시 본론으로 돌아와서, 연희동에서 또 기억에 남는 곳이 궁동공원입니다. 사실 귀찮아서 공원 안까지 들어가진 않았지만(…) 가볍게 산책 겸 가볼 만한 것 같습니다. 궁동공원 입구쯤에 폐업한 지 20년은 돼 보이는 ‘둘리비디오’가 정겹습니다.

[두유바이크]56회연희동 골목투어부터 철원까지, 봄맞이 라이딩 코스
연희동 궁동공원 앞 둘리비디오
◇슬슬 좀더 멀리, 경기·강원 지역

조금 더 멀리 가보고 싶은 분들께 먼저 화석정을 추천해 봅니다. 서울보다 개성이 더 가까운 파주시 파평면, 임진강이 내려다보이는 동산 위의 조그만 정자입니다. 율곡 이이가 자주 찾아와 제자들과 풍류를 즐겼다고 하는데 저는 뭐 크게 관심은 없구요. 그냥 고즈넉한 풍경이 마음에 드는 곳입니다. 정말 쌩초보 시절에 혼다 CBR125R을 타고 찾아간 후에 다시 못 가봤지만요. 너무 갈 곳이 많지 말입니다.

[두유바이크]56회연희동 골목투어부터 철원까지, 봄맞이 라이딩 코스
4년 전에도 꿋꿋하게 사진을 못 찍었던 저...일관성 있다
[두유바이크]56회연희동 골목투어부터 철원까지, 봄맞이 라이딩 코스
화석정 입구에서 CBR125
다음으로 파주 마장호수, 기장저수지입니다. 저수지 자체는 크게 볼 것은 없지만 그나마 마장호수에 국내 최장 길이의 흔들다리가 생겼다고 하더군요.

[두유바이크]56회연희동 골목투어부터 철원까지, 봄맞이 라이딩 코스
마장호수 흔들다리. /사진=파주시
근데 어쨌든 저 동네를 종종 가는 이유는 일단 가깝기도 하지만 기산저수지앞 삼거리~꾀꼬리봉 방향(아래 지도 참조) 길이 상당히 강원도 스왝이고 헤어핀도 한두 번 등장해서 재미지기 때문입니다.

[두유바이크]56회연희동 골목투어부터 철원까지, 봄맞이 라이딩 코스
사실 이 글을 쓰기 시작할 때만 해도 비수기 소재 고갈로 어쩔 수 없이 끄적거린다는 느낌이었는데 저도 점점 흥이 붙는 것 같습니다(진지).

이번에는 양평 쉬자파크길입니다. 이름 희한하죠? 공원 거닐듯 느긋하게 쉬다 갈 수 있는 곳입니다. 그래서 내부에 매점, 자판기도 없다고. 어쨌든 쉬자파크로 올라가는 용문산 중턱의 짧은 코스가 또 좋다는데 저는 아직 못 가봤다는 게 함정…하지만 저희 동호회 회장님이 추천해 주신 데라 여긴 잔말 말고 가봐야 합니다.

[두유바이크]56회연희동 골목투어부터 철원까지, 봄맞이 라이딩 코스
양평 쉬자파크 내부 /사진=쉬자파크
말없이 달리다가 커피 한잔 홀짝이고 돌아오고 싶은 분께는 가평의 카페 ‘마리오’를 추천해봅니다. 굳이 카페 이름까지 박아가며 추천하는 이유는 이 곳을 찍지 않으면 뭐라고 길을 설명하기가 어렵기 때문입니다. 물론 근처에 사륜차 매니아들 사이에서 유명한 또 다른 카페 ‘로코 갤러리’도 있긴 하지만요. 어쨌든 가는 길이 또 호젓한 산길(포장도로)이고 한적해서 좋습니다. 카페에서 내려다보이는 산 풍경도 훌륭하구요. 근처에 다른 카페들도 몇 있으니까 취향대로 개발해보시고 저도 좀 알려주세요.

이쯤에서 마리오에서 내려다본 전경을 사진으로 보여드려야 마땅하겠지만 이미 백 년 전에 지운 것으로 추정됩니다(…).

마지막으로 철원 노동당사입니다. 오래된 핫플레이스긴 하지만 그냥 집어넣어 봅니다. 저는 서태지와아이들 뮤직비디오에서 노동당사를 처음으로 봤고, 실제로 가본 건 서른이 넘어서입니다. 분위기가 참 마음에 듭니다. 언젠가 사람 없는 아침 일찍 가서 잠시 감상에 취하고 올 예정입니다. 철원으로 가는 길에, 워낙 쭉쭉 뻗어있어서 ‘포천 아우토반’이라고도 불리는 47번 국도도 달려볼 만합니다.

[두유바이크]56회연희동 골목투어부터 철원까지, 봄맞이 라이딩 코스
어느날의 노동당사…자전거 매니아들도 많이 찾아오시더군요.
쓰다보니 더욱 굶주린 기분입니다. 지금도 추워서 집 근처, 나가봐야 서울 사대문 안쪽에서만 시속 60킬로 이하로 달리고 있거든요. 제대로 봉인 해제할 날을 기다려 봅니다.

[두유바이크]56회연희동 골목투어부터 철원까지, 봄맞이 라이딩 코스
/유주희기자 ginge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