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청와대

남북정상회담 18~20일 평양서

<특사단, 訪北 결과 발표>
"金, 트럼프 첫 임기내 비핵화 희망"...文 중재외교 시험대

  • 윤홍우 기자
  • 2018-09-06 17:44:23
  • 청와대
비핵화 시계를 다시 움직이기 위한 남북 정상회담이 오는 18~20일 평양에서 열린다. 비핵화를 위한 북미협상이 장기 교착 국면에 빠진 상황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중재외교가 다시 시험대에 오르는 것이다. 평양에서 개최되는 이번 회담은 노무현 전 대통령 방북 이후 11년 만이다. 특히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첫 임기(2021년 1월) 내에 비핵화 실현을 희망한다는 뜻을 처음으로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에게 “함께 해낼 것”이라며 감사 표시를 했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6일 대북특사단 방북 결과 브리핑에서 “남과 북은 9월18일부터 20일까지 2박3일간 평양에서 남북 정상회담을 개최하기로 합의하고 회담 준비를 위한 의전·경호·통신·보도에 관한 고위 실무협의를 다음주 초 판문점에서 갖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번 회담의 핵심의제는 ‘비핵화를 위한 실천적 방안’이라고 정 실장은 전했다. 정 실장은 비핵화의 물밑 논의 상황에 대해 말을 아꼈지만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의 첫 임기 내에 비핵화를 실현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의 비핵화 의지를 재차 미국에 전달하는 한편 남북이 바라보는 비핵화 시간표를 명확히 한 것이다.

문 대통령 또한 다가오는 남북 정상회담에 대해 자신감을 드러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평양정상회담준비위원회 1차 회의에 참석해 “특사단 방문 결과는 정말 잘됐다. 기대했던 것보다 훨씬 더 좋은 성과를 거뒀다”며 “남북 정상회담에 대해서도 큰 기대를 갖게 됐고 북미대화 이런 부분도 좀 촉진될 수 있지 않을까 기대를 갖게 됐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의 이 같은 발언은 특사단이 이날 기자단에 공식 발표한 내용 외에 남북미 간 비핵화 방안을 둘러싼 구체적인 조율이 이뤄지고 있음을 암시한다. 남북은 또한 쌍방 당국자가 상주하는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남북 정상회담 개최 이전에 열기로 했다.

특사 방북 임무가 마무리됨에 따라 국제사회의 이목은 이제 판문점을 넘어 평양을 향할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1~2차 남북 정상회담으로 북미대화의 창구를 여는 데 성공했으나 3차 회담에서는 ‘비핵화 구체성’을 확보해야 하는 더 어려운 숙제를 안게 됐다. /윤홍우기자 seoulbird@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