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태양광 사업 일원화 힘 쏟는 한화

첨단소재, 큐셀코리아 흡수합병
사업 구조 단순화로 시너지 기대
일각선 케미칼 중심 재편 전망도

태양광 사업 일원화 힘 쏟는 한화

한화(000880)그룹이 지배구조 단순화를 본격적으로 진행하며 김동관(사진) 한화큐셀 전무가 담당 중인 태양광 사업구조에 미칠 영향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11일 재계에 따르면 한화그룹은 한화케미칼(009830)의 자회사인 한화첨단소재가 한화큐셀코리아를 흡수·합병해 태양광 및 관련 소재 사업을 하나로 통합하기로 결정했다. 한화큐셀코리아는 이날 “복잡한 태양광 사업의 지분 구조를 단순화해 경영 효율성을 높이고 미래 성장동력 확보를 위해 한화첨단소재가 한화큐셀코리아를 흡수 합병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 같은 결정에 따라 한화 그룹 내 태양광 산업 구조는 보다 단순하게 됐다. 한화첨단소재는 한화케미칼이 100% 지분을 보유 중이며 한화케미칼의 지분 36.51%는 한화그룹의 주주회사 격인 (주)한화가, (주)한화의 보통주 지분은 김승연 회장을 비롯한 특수관계인이 36.06%를 보유 중이다.

이번 합병은 한화첨단소재가 한화큐셀코리아 주주인 한화종합화학(50.15%), ㈜한화(20.44%), 에이치솔루션(9.97%)에 합병 대가로 합병 교부금을 지급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존속법인은 한화첨단소재이며 소멸법인은 한화큐셀코리아다. 합병비율은 양측간 매출 및 자본금 비율을 감안 해 1대 0.5796339로 결정됐다. 한화첨단소재는 합병 교부금 지급을 위해 시설자금 633억원을 포함한 5,028억원의 유상증자를 하며 모회사인 한화케미칼은 유상증자로 발행될 신주 전량(600만주)을 인수하기로 했다. 보통주 600만주는 주당 8만3,796원에 새로 발행되며 합병은 다음 달 말 완료된다.

이번 합병으로 한화큐셀과 한화큐셀코리아가 나눠 맡고 있던 태양광 산업이 한화케미칼을 중심으로 재편될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현재 한화케미칼은 한화솔라홀딩스의 지분을 100% 보유하고 있으며 한화솔라홀딩스는 한화큐셀의 지분 94%를 보유 중이다. 열쇠는 한화큐셀에서 태양광 영업을 총괄하고 있는 김동관 전무가 쥐고 있다. 한화그룹 관계자는 “한화첨단소재는 자동차 경량화 소재에 사업이 편중 돼 있었지만 이번 합병으로 태양광 사업 진출이라는 미래 성장동력을 갖게 됐다”며 “태양광 셀과 모듈용 필름 등 다양한 사업분야와 통합 시너지 효과도 기대 중”이라고 밝혔다. /양철민기자 chopi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