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바이오&ICT

메르스 사태 와중에... '의료면허 통합' 밥그릇 싸움

의사協 "한의사협회와 협상 결렬"에
한의사協 "독자적 법개정 추진"

메르스 사태 와중에... '의료면허 통합' 밥그릇 싸움
최혁용 대한한의사협회장

의사와 한의사의 의료면허 통합안을 놓고 대한의사협회와 대한한의사협회의 갈등이 깊어지면서 대치 국면으로 치닫고 있다. 3년 만에 메르스 환자가 발생한 가운데 양대 의료단체가 기득권 지키기에만 골몰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최혁용 대한한의사협회장은 12일 서울 강서구 협회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오는 2030년 목표로 의료면허 통합을 위해 3년 동안 논의해온 협의체가 의사협회의 일방적인 폐기 선언으로 종료됐다”며 “한의사협회는 독자적으로 의료법 개정을 추진하고 한방의료 시술이 건강보험 적용을 받을 수 있도록 투쟁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10일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은 “국민 건강권보다 한의학 살리기에 우선 순위를 두고 있는 보건복지부는 한의약정책관을 폐지하라”며 한의사협회와의 협상 결렬을 선언했다. 최 회장은 쟁점 사안인 면허통합 시점에 대해서도 “의사와 한의사의 교육과정을 통합하는 것이 우선”이라며 한의사협회를 강하게 비판했다.

의사협회가 반발하고 한의사협회가 독자 노선을 선택하면서 의사와 한의사의 의료면허 통합안이 사실상 수포로 돌아갔다는 관측도 나온다. 의사협회, 한의사협회, 보건복지부는 지난 2015년부터 의료면허 통합안을 위한 실무회의를 수차례 열었고 최근 잠정합의안까지 마련했다. 하지만 양대 의료단체의 입장 차이가 극명하게 엇갈리면서 감정 싸움으로 비화되는 모양새다.

일각에서는 메르스 사태로 국민들의 불안감이 가중되고 있는 상황에서 국민 건강권을 최우선으로 둬야 할 양대 의료단체가 기득권 수성에만 앞장서고 있다는 비판이 나온다. 협의체 내부적으로 논의하고 조정해야 할 사안을 기자간담회를 통해 일일이 언론에 발표하며 갈등 국면을 조장하는 것도 의료인의 소명을 망각한 것이라는 지적이다.
/이지성기자 engin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