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일손 부족 日, 우편배달도 평일에만…

日 정부, 주5일 배송제 검토

  • 김창영 기자
  • 2018-09-12 17:19:18
  • 정치·사회
일손 부족 日, 우편배달도 평일에만…
일본 우편 배달부 모습 /블룸버그

일손 부족 日, 우편배달도 평일에만…

일부 정부가 우체국의 일손부족과 만성적자를 해소하기 위해 토요일 집배 중단을 추진한다.

12일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일본 총무성은 엽서·편지 등 우편물을 평일에만 배송하기로 가닥을 잡고 실행방안에 대한 검토작업에 들어갔다. 총무성은 이르면 내년쯤 우편법을 개정해 특급과 등기를 제외한 우편을 대상으로 주 5일 배송제를 실시할 계획이다. 현행법은 전국 각지에서 월요일부터 토요일까지 주 6일, 1일 1회 가구별 배달을 원칙으로 하고 있다.

토요일 우편 배송 폐지를 추진하는 이유는 크게 두 가지다. 우선 일손부족이다. 직원의 절반 이상이 야근에 시달리고 신규 채용이 어려운 상황에서 토요일 배달 업무에 약 14만6,000명이 투입되고 있다. 일본 정부는 인력난을 해결하기 위해 분류작업 등 일손이 많은 업무에 대한 기계화를 추진하고 최근 드론(무인항공기)이나 자율자동차 배송 서비스도 시험하고 있다.

또 다른 이유로는 수익성 하락이 꼽힌다. e메일 사용 급증으로 우편 매출이 줄면서 지난 2017년 국내 우편물 수는 최고치를 기록했던 2001년 대비 35% 감소한 172억통에 그쳤다. 그 사이 1인 가구가 늘면서 배달할 곳은 증가했다. 결국 인건비가 우편 매출의 60%를 넘어서면서 국내 우편사업에서 2014년과 2016년 영업적자가 발생했다.

다만 신문은 토요일 배달이 폐지되면 수백억엔이 절감될 것으로 기대되지만 이를 위해서는 반대 여론을 극복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니혼게이자이는 “2013년 의회의 반대로 토요일 배송 폐지가 불발된 사례가 있다”며 “공공서비스의 퇴보를 우려한 이용자의 반대가 예상된다”고 전했다. /김창영기자 kc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