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해외증시최신순인기순

  • [NH선물/국제상품시황] 美 연준 고강도 긴축에 금 가격 팬데믹 이후 최저가 경신
    [NH선물/국제상품시황] 美 연준 고강도 긴축에 금 가격 팬데믹 이후 최저가 경신
    해외증시 2022.09.26 13:19:29
    시카고상품거래소(CBOT)에서 거래되는 옥수수 12월물은 부셸당 0.5(-0.07%)센트 하락한 676.75센트, 소맥 12월물은 부셸당 20.75(2.41%)센트 상승한 880.5센트, 대두 11월물은 부셸당 22.75(-1.57%)센트 하락한 1425.75센트에 각각 마감했다. 옥수수는 주 초반에 미국의 수확 속도가 예상보다 늦어지고 있다는 점과 G/E등급(Good to Excellent)을 받은 작물 수가 상대적으로 적어 소폭 상승했지만 미 연준의 금리 인상이 결정되면서 하락세를 타기 시작했고 주간단위로 소폭 하락 마감했다.
  • [데이터로 보는 증시]주간 해외 주요 증시 동향(9월 19일~23일)
  • 환율방어 나선 정부 "조선사 선물환 직접 매입"
    해외증시 2022.09.25 17:53:30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초긴축과 영국 정부의 감세 폭탄에 주가가 폭락하고 파운드와 유로화가 급락하는 등 글로벌 금융시장이 휘청거렸다. 달러 초강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정부는 조선사의 선물환 매도를 단계적으로 지원해 국내 외환시장에 약 80억 달러를 추가 공급하는 내용의 대응책을 내놓았다. 23일(현지 시간)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486.27포인트(1.62%) 하락한 2만 9590.41에 거래를 마쳐 3만 선이 붕괴됐다. 2020년 11월 이후 최저치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와 나스닥지
  • [데이터로 보는 증시]해외 DR 가격(9월 23일)
  • [데이터로 보는 증시]해외 주요 증시 동향(9월 23일)
  • 美 국채금리 4% 시대…확 바뀐 투자환경 대응은 어떻게 [선데이 머니카페]
    美 국채금리 4% 시대…확 바뀐 투자환경 대응은 어떻게 [선데이 머니카페]
    해외증시 2022.09.25 10:58:13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올 들어서만 3번째 ‘자이언트 스텝(기준금리 0.75%포인트 인상)’을 밟으며 금리가 가파르게 오르고 있습니다. 특히 정책금리를 빠르게 반영하는 단기 국채금리가 요동을 치고 있는데요. 21일(현지시간) 열린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이후 미국 기준금리가 연 3.25%까지 오르자 23일 미국 2년물 국채금리는 장중 4.26%까지 치솟은 후 4.20%로 마감했습니다. 1달 전 2년물 국채금리가 3.3% 수준이었던 것과 비교하면 단숨에 1% 가까이 오른 셈입니다. 미국 국채금리가
  • “영국발 쇼크에 글로벌 금융시장 요동”…“美 10년 국채 4% 간다” [김영필의 3분 월스트리트]
    “영국발 쇼크에 글로벌 금융시장 요동”…“美 10년 국채 4% 간다” [김영필의 3분 월스트리트]
    해외증시 2022.09.24 06:14:23
    23일(현지 시간) 미국 뉴욕증시의 주요 지수가 영국발 쇼크에 글로벌 자산시장이 요동치면서 하락했습니다. 미 10년 물 국채금리가 이날 오전 일찍 한때 연 3.8%를 넘어서면서 아침부터 시장이 긴박하게 돌아갔는데요. 나스닥이 1.80% 내린 것을 비롯해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과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가 각각 1.72%, 1.62% 떨어졌습니다. 이날 3만 선이 붕괴한 다우는 연중 최저점으로 마감했고 S&P500은 장중 6월 저점을 하향 돌파했습니다. 시작은 영국 정부의 1972년대 이후 최대 감세안이었는데요. 파운드화가 폭락하
  • 美 10년 국채 한때 3.8%…영국발 쇼크에 나스닥 -1.99% 출발 [데일리 국제금융시장]
    美 10년 국채 한때 3.8%…영국발 쇼크에 나스닥 -1.99% 출발 [데일리 국제금융시장]
    해외증시 2022.09.23 23:12:44
    영국발 쇼크에 미국 국채금리마저 폭등세를 보이면서 미국 뉴욕증시의 주요 지수가 급락, 출발했다. 23일(현지 시간) 미 경제 방송 CNBC에 따르면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의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가 전날보다 418.67포인트(-1.39%) 떨어진 2만9658.01을 기록 중이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이 65.09포인트(-1.73%) 내린 3692.90, 나스닥은 220.02포인트(-1.99%) 하락한 1만846.79에 거래되고 있다. 이날 오전 다우지수는 3만 선이 무너졌으며 S&P500은 6월 저점에 바짝 다가가고
  • [데이터로 보는 증시]아시아 주요 증시 동향( 9월 23일)
  • 50년간 배당 늘려온 펩시코…"변동장 이겨낼 방어주"[서학개미 리포트]
    50년간 배당 늘려온 펩시코…"변동장 이겨낼 방어주"[서학개미 리포트]
    해외증시 2022.09.23 17:05:21
    50년간 배당금을 늘려온 미국 음식료 기업 펩시코(PEP)가 하락장에서 수익률 안정성을 높여줄 방어주로 주목받고 있다. 연 매출액이 10억 달러 이상인 대표 브랜드 20여 개가 지닌 가격결정력이 주가 방어력을 높일 뿐 아니라 올해에도 연간 2.7% 수준의 높은 배당수익률을 유지할 것으로 예상된다는 분석이다. 23일 삼성증권은 보고서를 통해 글로벌 스낵 시장점유율 1위 업체인 펩시코를 변동장세 이겨낼 방어주 종목으로 제시했다. 변동장세 장기화로 최근 안정적인 수익을 제공하는 고배당주에 대한 관심이 커진 가운데 펩시코는 50년 이상
  • [데이터로 보는 증시]해외 DR 가격( 9월 22일)
  • [데이터로 보는 증시]해외 주요 증시 동향( 9월 22일)
  • [SEN]美 긴축 강화 우려에 국채 금리 급등…나스닥 1.37%↓
    해외증시 2022.09.23 06:22:23
    [서울경제TV=서정덕기자]뉴욕증시가 연방준비제도(연준)의 공격적 금리 인상 예고에 따른 긴축 강화 우려가 커지며 하락세를 이어갔다. 22일(현지시간)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07.10포인트(0.35%) 하락한 3만076.68에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도 31.94포인트(0.84%) 내린 3,757.99을 기록했고, 나스닥 역시 153.39포인트(1.37%) 떨어진 1만1,066.81에 거래를 마감했다. 이날(현지시간 22일) 시장은 연준의 긴축 강화 우려가 지속됐다. 특히 연준의 자이언트스텝(
  • '美 모기지 금리 2008년 이래 최고' 연준 기준금리 인상여파 본격화…나스닥 1.37%↓
    '美 모기지 금리 2008년 이래 최고' 연준 기준금리 인상여파 본격화…나스닥 1.37%↓
    해외증시 2022.09.23 06:05:25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긴축 행보가 경기침체를 불러 일으킬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면서 뉴욕증시가 하락했다. 22일(현지 시간) 미 경제방송 CNBC에 따르면 다우존스산업지수는 107.10포인트(-0.35%) 하락한 3만76.68포인트에 거래를 마쳤다. S&P500지수는 31.94포인트(-0.84%) 내린 3757.99로,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53.39포인트(-1.37%) 떨어진 1만1066.81에 장을 마감했다. 전날 연준이 기준금리를 3.00~3.25%로 0.75%포인트 올리면서 연말 기준 금리 전망
  • 美 10년 국채 왜 3.7%까지 뛰었나?…①경쟁적 금리인상 ②아시아 환율개입 [김영필의 3분 월스트리트]
    美 10년 국채 왜 3.7%까지 뛰었나?…①경쟁적 금리인상 ②아시아 환율개입 [김영필의 3분 월스트리트]
    해외증시 2022.09.23 06:03:56
    22일(현지 시간) 미국 뉴욕증시의 주요 지수는 전날 있었던 9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의 후폭풍이 이어지면서 일제히 하락했습니다. 10년 만기 국채금리가 2011년 이후 처음으로 연 3.7%를 넘어서면서 나스닥이 1.37% 내린 것을 비롯해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과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가 각각 0.84%, 0.35% 떨어졌는데요. 시장에서는 연준의 지속적인 금리인상이 경기침체를 불러올 것이라는 우려가 급격히 커지고 있습니다. 전 세계적으로도 금리인상 바람이 불고 있는데요.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스스로
서경스페셜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어썸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