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경스타영화
쿠엔틴 타란티노X마틴 스콜세지X톰 후퍼, 명감독들의 화려한 컴백 예고
영화계 최고의 권위를 자랑하는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트로피를 품에 안으며 비범한 연출력을 인정받은 감독 쿠엔틴 타란티노, 마틴 스콜세지, 톰 후퍼가 2019년 하반기 신작을 선보일 예정으로 알려져 전 세계 영화 팬들의 마음을 설레게 하고 있다.

사진=소니 픽쳐스 / IMDB/ 유니버설 픽쳐스




2019년 하반기,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의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를 시작으로 마틴 스콜세지 감독의 <아이리시맨>, 톰 후퍼 감독의 <캣츠> 등 과거 오스카 트로피를 거머쥐었던 명감독들이 화려한 컴백을 예고해 기대감을 모으고 있다.

오는 9월 가장 먼저 국내 관객들과 만날 타란티노 감독의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는 1969년 세계를 떠들썩하게 했던 ‘배우 샤론 테이트 살인 사건’을 기발하게 뒤집은 타란티노 감독의 마스터피스.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는 타란티노 감독의 작품 중 <펄프 픽션>(1994) 이후 25년 만에 칸 영화제에 초청된 작품으로 세계적인 이목을 끈 바 있다. 과거 <펄프 픽션>으로 칸 영화제 최고의 영예인 황금종려상을 거머쥐면서 뜨거운 화제를 모았던 타란티노 감독은 같은 작품으로 제67회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각본상까지 수상하는 기염을 토하며 전 세계에서 내로라하는 거장으로 자리매김했다. 이후 <장고:분노의 추적자>(2013)로 다시 한 번 각본상을 수상하는 등 내놓는 작품마다 영화 팬들에게 신선한 충격을 선사하며 탄탄한 마니아층을 형성해온 타란티노 감독. 열 편의 장편 영화를 찍은 후 은퇴하겠다는 의사를 공공연하게 밝혀왔던 타란티노 감독이 공언한 은퇴 시기까지 단 두 편의 작품을 남겨둔 상황에서 선보이는 아홉 번째 장편 영화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에 대한 관심은 여느 때보다 뜨겁다. 특히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는 내가 가장 많은 시간을 들인 작품이다”라며 영화에 들인 노력과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던 타란티노 감독은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는 내 아홉 편의 작품 중 클라이맥스에 해당한다. 열 번째 영화는 느낌상 에필로그에 더 가까울 것이다”라고 전하며 이번 작품이 자신의 커리어의 정점을 찍을 영화임을 예고해 역대급 작품의 탄생을 기대케 하고 있다.

타란티노 감독의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에 이어서 마틴 스콜세지 감독이 <아이리시맨>으로 돌아온다.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와 맷 데이먼이 주연한 범죄 액션 영화 <디파티드>(2016)로 제79회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과 감독상 등을 휩쓸었던 마틴 스콜세지 감독은 올 하반기 로버트 드 니로와 알 파치노, 조 패스, 하비 케이틀 등 최고의 연기파 배우들이 주연을 맡은 마피아 갱스터 영화 <아이리시맨>으로 귀환, 베테랑의 관록을 유감없이 발휘할 예정이다. 여기에 연말 극장가 출격을 기다리는 톰 후퍼 감독의 <캣츠> 역시 눈 여겨볼 만하다. 제81회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감독상을 비롯해 4관왕을 달성한 영화 <킹스 스피치>(2010)의 연출을 맡아 주목받았던 톰 후퍼 감독은 <레미제라블>(2012)과 <대니쉬 걸>(2016) 등의 영화로 높은 작품성과 흥행성을 입증하며 많은 사랑을 받아왔다. 이러한 톰 후퍼 감독이 세계 4대 뮤지컬 중 하나인 <캣츠>를 영화로 재구성해 눈과 귀를 즐겁게 할 색다른 볼거리를 예고, 올 하반기 극장가에 경이로운 즐거움을 선사할 전망이다.



이름만으로도 높은 신뢰감을 선사하는 세계적 거장들이 올 하반기 출격을 앞둔 가운데, 가장 먼저 관객들과 만날 타란티노 감독의 아홉 번째 장편 영화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는 오는 9월 25일 개봉한다.

/김주희기자 sestar@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서경스타팀 김주희 기자 sestar@sedaily.com
주요 뉴스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