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사회전국
13년째 지지부진한 인천 로봇랜드 프로젝트 재개 여부 이달 중 판가름

산업통상자원부, 이달 중 조성실행계획 변경안 승인 여부 결정

인천 로봇랜드 테마파크 조감도./사진제공=인천시




13년째 지지부진한 인천 로봇랜드 조성 프로젝트가 이르면 이달 중으로 사업 재개 여부가 판가름난다. 산업통상자원부가 이달 안으로 인천시가 제출한 주거용지를 없앤 인천 로봇랜드 조성실행계획 변경안에 대해 승인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어서다.

인천시는 서구 청라지구 내 사업부지 중 테마파크와 공익시설 등 비수익시설 부지가 차지하는 비중이 83%에 달하는 기존 사업구조로는 민간 투자를 끌어내기 어렵다고 보고 사업계획을 변경했다고 18일 밝혔다.

신청서에는 로봇랜드에 짓기로 했던 테마파크 규모를 축소하고 사업성을 높이기 위해 상업·주거·산업 등 용도의 수익을 낼 수 있는 땅 비율을 기존 전체의 17%에서 49%로 대폭 늘리는 방안이 담겼다. 수익부지는 상업(8%)·업무(10%)·산업(22%)·주거(9%) 용지 등으로 구성됐다. 실외 테마파크를 짓는 계획을 변경해 실내에서 로봇 관련 교육·체험·전시가 가능한 시설을 짓고, 로봇 관련 기업이 입주할 수 있는 산업용지를 새로 추가한다는 내용도 포함돼 있다. 시 관계자는 “산업부 승인이 나면 지난 10여년 이상 간 멈춰선 로봇랜드 사업은 로봇산업진흥시설 확대를 통한 로봇산업의 메카로 탈바꿈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인천 로봇랜드 사업은 인천시 서구 청라국제도시에 복합로봇단지를 조성하는 내용으로 지난 2009년 2월 고시되면서 시작됐다. 정부는 당시 유치신청에 참여한 10개 지방자치단체를 평가해 인천시와 경남도를 로봇랜드 사업자로 선정했다. 마산 로봇랜드는 사업 추진 12년만인 지난해 9월 1단계로 로봇 연구센터, 로봇전시체험관, 컨벤션센터 등 공공시설과 놀이시설인 테마파크가 개장했다. 호텔, 콘도, 관광 숙박시설 등은 2단계로 추진된다.

인천 로봇랜드의 경우 올해까지 총 4차례 사업기간이 연장되는 등 우여곡절을 겪고 있다. 국·시비 1,100억원을 투입한 지상 23층짜리 로봇타워와 지상 5층짜리 로봇 R&D센터는 지난 2017년 준공됐으나 민간투자를 받아 조성해야 하는 시설 건립은 진척이 없다. 이에 인천시는 2018년 11월 산업부에 조성실행계획 변경 승인 신청을 했으며 지난 4월 산업부가 자문회의를 열어 인천시가 낸 계획안을 동의했다.

한편 시는 이달 안으로 로봇랜드 조성 실행계획 변경 승인이 이뤄지면 내년 3월 개발계획 및 실시설계계획 변경 고시를 거쳐 6월께 기반시설공사 설계·용역에 착수할 방침이다. 이어 2022년 상반기에 기반시설공사에 착수해 2024년 하반기 공사를 완료할 방침이다. /인천=장현일기자 hichang@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7.06 17:03:45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