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팝업창 닫기
이메일보내기

'만취 추돌사고' 리지, 2년 전 인터뷰에선 "음주운전자는 제2의 살인자…화가 나"

애프터스쿨 출신 연기자 리지/사진=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




음주운전 추돌사고를 내고 경찰에 입건된 그룹 애프터스쿨 출신 연기자 리지(29·본명 박수영)가 '제2의 살인자'라며 강한 어조로 음주운전을 비판했던 발언이 재조명되고 있다.

리지는 지난 2019년 5월 본지와의 인터뷰를 통해 "사람의 기본 도리에 어긋나는 모습을 절대 그대로 보지 못한다"면서 음주운전에 대한 강한 거부감을 내비쳤다.

그러면서 리지는 "가장 화나는 것은 음주를 한 뒤 운전을 하는 제2의 살인자를 볼 때"라고 강조한 뒤 "음주운전 차량을 보면 돌이킬 수 없는 2차 사고를 막기 위해 바로 112에 신고한다"고도 했다.

리지는 또한 술을 마신 지인이 운전대를 잡을 것 같으면 "대리를 불러야 한다"고 잔소리를 하고 자신이 직접 전화를 해서 대리운전을 불러주기도 한다고 했다.

아울러 리지는 "음주운전을 하는 사람을 보면 화가 난다"며 "대리 비용 2만원이면 안전하게 갈 수 있는데 그 몇 만원 때문에 술을 먹고 운전을 해서 되겠나. 아까운 본인의 인생을 날리는 것도 한심하고, 다른 사람에게 피해를 주는 것도 너무 싫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리지는 지난 18일 오후 10시12분경 서울 강남구 청담동 영동대교 남단 교차로 인근에서 만취 상태로 자신의 벤츠 차량을 몰고 가다 앞서가던 택시를 들이받아 음주운전 혐의로 불구속 입건됐다.

사고 당시 리지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 수준으로 알려진 가운데 리지는 혐의를 대부분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리지의 차량에 동승자가 없었고 택시 기사도 승객 없이 혼자 운전하고 있었다. 두 사람 모두 다치지 않았다.

이에 대해 리지의 소속사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는 "발생해서는 안 될 일로 심려를 끼쳐드려 깊은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면서 "어떠한 변명의 여지 없는 잘못된 행동으로, 당사는 절대 있어서는 안될 물의를 일으킨 것에 대해 무거운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 배우 본인 역시 진심으로 뉘우치고 반성하고 있다"고 고개를 숙였다.

/김경훈 기자 styxx@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손동영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손동영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어썸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