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방송·연예

‘동네변호사 조들호’ 박신양·박솔미, 왜 그들은 헤어질 수밖에 없었나?

  • 전종선 기자
  • 2016-04-26 22:51:33
  • 방송·연예
‘동네변호사 조들호’ 박신양·박솔미, 왜 그들은 헤어질 수밖에 없었나?

박신양과 박솔미의 만남과 이별의 이야기가 가슴을 짠하게 만들었다.

26일 방송된 KBS2 ‘동네변호사 조들호’에서는 조들호(박신양 분)이 딸을 본다는 핑계로 헤어진 아내 장해경(박솔미 분)의 집으로 쳐들어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장해경의 집에 간 조들호는 자신을 못마땅해 하는 장인 장신우(강신일 분)의 등장에 몸을 숨기다가 박솔미가 자신과 찍은 과거 사진을 간직하고 있음을 알았다.

조들호는 박솔미에게 “아직 못 버렸네”라며 앨범을 가지고 있는 이유를 물었고 장해경은 “깜빡하고 못 버렸어”라고 짧게 대답했다.

조들호의 후배 검사로 들어온 장해경은 자신을 구한 조들호의 남자다움에 먼저 반해버렸다. 둘은 사랑을 키워나갔고 결혼도 하고 딸까지 나았다.

하지만 장해경은 가족보다는 일로 바쁜 나나들을 보내는 조들호에게 점점 실망할 수밖에 없었다.

결국 장해경은 조들호가 딸과 함께 자신이 자란 보육원에 가겠다고 하자 “보육원? 구질구질하다. 당신이 자란 보육원 수빈이에게 굳이 보여줄 이유가 뭐냐. 그 신부님이 당신 진짜 아빠도 아니다”라고 화를 냈다.

이에 조들호는 “내가 자라난 곳이, 나를 키워준 신부님이 구질구질하다고?”라고 물었고 장해경은 “이거보라. 우린 또 제자리 걸음을 하고 있는 것이다”라고 화냈다.

[사진=KBS2 ‘동네변호사 조들호’ 방송화면캡처]

/전종선기자 jjs7377@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