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서경스타TV·방송
백일섭 졸혼, 아내를 가끔 보냐 “1년 넘었다. 집을 나온지 16개월 됐다”
백일섭 졸혼, 아내를 가끔 보냐 “1년 넘었다. 집을 나온지 16개월 됐다”




KBS 2TV 예능프로그램 ‘살림하는 남자들’이 배우 백일섭의 졸혼을 담으며 시즌 2 첫 방송부터 강렬한 인상을 전했다.

지난 22일 오후 방송된 ‘살림하는 남자들2’에서는 새 멤버 백일섭이 졸혼 후 싱글 생활을 즐기는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백일섭은 결혼 40여년 만에 감행한 졸혼이라는 낯선 경험을 고백하며 화제를 모았다. 졸혼이란 결혼을 졸업한다는 의미로 아내와 갈라서는 이혼이 아니라, 아내로부터 독립하는 것을 말한다.

이날 방송에서 백일섭은 졸혼 생활에 대해 솔직히 고백했다. 그는 아내를 가끔 만나냐는 질문에 “만난 지 오래됐다. 1년 넘었다. 집을 나온 지 16개월 됐다”고 말했다. 이어 “집에 갔더니 ‘이거 내가 피땀 흘려 지은 집’이란 생각이 들더라. 집을 아내에게 줬다. 아내에게 주면 아들 것이 되는 거나 마찬가지다”고 언급했다.

그런 그가 졸혼한 이유는 바로 상대방에 대한 예의 때문이라고. “서로 예의를 지키면서 정답게 같이 사는 게 좋다. 그러나 난 성격상 처음부터 그렇게 맺어졌기 때문에 어쩔 수 없었다. 결혼은 다시 돌이킬 수 없다”며 아내와의 성격 차이를 언급했다. 또 “늘 아들에게 ‘네 엄마에게 잘하라’고 이야기한다”고 말했다.



74세 졸혼남 백일섭의 집도 전파를 탔다. 집 안은 깨끗하게 정리된 모습이었다. 며느리가 손수 해준 밑반찬을 스스로 내어놓고 홀로 밥을 먹는 모습을 보였다. 그는 “예전엔 밥상이 차려져 있지 않으면 화가 났다. 그러나 이젠 내가 혼자 차려먹지 않으면 안 된다. 부지런해졌다”고 웃어 보였다.

‘살림하는 남자들2’는 백일섭의 졸혼 생활을 최초로 공개하며 인기를 끌고 있다. 상상하기 힘들었던 경력 40년의 남편 백일섭의 은퇴 후 생활이 어떤 모습일지 기대가 더해지고 있다.

[사진=KBS 방송화면 캡처]

/장주영기자 jjy0331@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장주영 기자 jjy0331@sedaily.com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