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방송·연예

‘뉴스룸’ 노회찬 “황교안 대통령 기록물 지정? 법원에 가처분 신청할 것”

  • 전종선 기자
  • 2017-03-14 21:35:07
  • 방송·연예
‘뉴스룸’ 노회찬 “황교안 대통령 기록물 지정? 법원에 가처분 신청할 것”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가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의 대통령 기록물 지정에 대한 의견을 밝혔다.

14일 방송된 ‘JTBC 뉴스룸’에서는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의 손석희 앵커와의 인터뷰가 전파를 탔다.

이날 노 대표는 “황 대행은 박 대통령 사건 수사에 협조보다 방해를 많이 했기 때문에 대통령 기록물을 서둘러 지정해 압수수색의 예봉을 필하려는 가능성이 있다고 본다”고 밝혔다.

이어 “본인 의도대로 안될 수도 있다. 현재 관련 법률에서 대통령이 기록물을 지정하고 사생활 부분은 30년 간 봉인하다록 하는 것은 후임 대통령들이 자신의 기록을 보지 못하게 하기 위해 주어진 권한이다”라고 설명했다.

특히 노 대표는 “황 대행은 자신과 관련된 것만 지정할 수 있고 박 대통령과 관련된 것은 박 대통령이 지정하지 않았기 때문에 누가 지정하려고 하면 법원에 가처분 신청이라도 할 생각이다”고 밝혔다.

앞서 이날 노 대표는 보도자료를 통해 “황 권한대행은 대통령기록물의 보호기간 지정을 유보하고 검찰은 신속히 청와대를 압수수색해야 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사진=JTBC ‘뉴스룸’ 방송화면캡처]

/전종선기자 jjs7377@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