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MBC 측 "김현주-김강우, '데릴남편 오작두' 출연 검토 중"(공식입장)

  • 양지연 기자
  • 2017-12-11 13:50:24
  • TV·방송
MBC 측 '김현주-김강우, '데릴남편 오작두' 출연 검토 중'(공식입장)
배우 김현주, 김강우/사진=JTBC, 킹엔터테인먼트
배우 김현주와 김강우가 MBC 주말극 출연을 검토 중이다.

MBC 관계자는 11일 서울경제스타에 “김현주와 김강우에게 ‘데릴남편 오작두’ 대본을 제안한 것은 맞다”며 “두 배우 모두 출연 검토 중인 단계며 확정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MBC 새 주말드라마 ‘데릴남편 오작두’는 극한의 현실을 사는 30대 중반 직장여성이 오로지 결혼한 여자, 즉 유부녀라는 소셜 포지션을 쟁취하려 데릴 남편을 구하면서 시작되는 역주행 로맨스 드라마. 현재 정상훈이 출연을 확정했다.

‘욕망의 불꽃’ ‘메이퀸’ ‘왔다! 장보리’ ‘내 딸, 금사월’ 등 백호민 PD의 신작이며 ‘마마’를 집필한 유윤경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현재 방송 중인 ‘돈꽃’의 후속으로 내년 2월 3일 방송 예정이다.

/서경스타 양지연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