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로봇이 아니야' 채수빈, 종영 소감 전해 "너무 행복했습니다"

  • 김상민 기자
  • 2018-01-26 12:50:16
  • TV·방송
'로봇이 아니야' 채수빈, 종영 소감 전해 '너무 행복했습니다'
‘로봇이 아니야’ 채수빈, 종영 소감 전해 “너무 행복했습니다”

‘로봇이 아니야’ 채수빈이 종영 소감을 전했다.

26일 오후 채수빈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진과 함께 “로봇이 아니야는 외로웠던 인간들의 소통과 성장을 다룬 이야기예요,” 라는 장문의 글을 남겼다.

사진 속 채수빈은 꽃다발을 든 채 한 손으로 얼굴을 받치곤 포즈를 취하고 있다.

누리꾼들은 “연기 정말 잘했어요!”,“다음 드라마에서도 만나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다음은 채수빈의 인스타그램 글 전문.

로봇이 아니야는 외로웠던 인간들의 소통과 성장을 다룬 이야기예요.

마음의 상처를 입고 자의든 타의든 고립된 속에서 살아가던 민규에게 손을 내밀어준 지아처럼, 나름 열심히 살아가고 있지만 가족과 연인에게조차도 인정받지 못했던 지아가 진정으로 자신의 가치를 알아주는 민규를 만나는 것처럼 저 또한 마음 따뜻하게 해주는 드라마를 만나 그 속에서 한 부분을 담당하게 돼 기뻤습니다. 로봇이 아니야는 개인적으로도 새로운 경험이었습니다. 1인 2역에 도전하고 로봇 연기를 하게 돼 기대가 큰 반면 책임감과 부담감도 컸는데 고된 일정에도 항상 웃음 잃지 않는 배우분들과 감독님들 스텝분들 덕분에 큰 부담을 내려놓고 즐겁게 촬영에 임할 수 있어서 너무너무 행복했습니다. 무엇보다 항상 저희 드라마를 응원하고 사랑해주신 팬분들 덕분에 더욱 힘이 났어요. 이제 저희 드라마는 끝나지만 드라마를 보신 모든 분들과 함께 한 모든 분들의 마음 한 켠에 따뜻한 추억으로 남겼으면 좋겠습니다. 좀 늦었지만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행복한 2018년 되시길 바라겠습니다.

[사진=채수빈 인스타그램]

/서경스타 김상민기자 ksm3835@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