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정치일반

정태옥 '이부망천' 뜻은 "이혼하면 부천, 망하면 인천" 폭탄발언에 사전투표 타격

  • 이정인 기자
  • 2018-06-09 15:43:21
  • 정치일반
정태옥 '이부망천' 뜻은 '이혼하면 부천, 망하면 인천' 폭탄발언에 사전투표 타격
사진=연합뉴스

정태옥 자유한국당 전 대변인의 ‘이부망천(서울 사람들이 목동 같은데 잘 살다가 이혼 한 번 하거나 하면 부천 정도로 간다. 부천에 갔다가 살기 어려워지면 인천 중구나 남구 이런 쪽으로 간다)’는 발언의 파장이 거세지면서 논란이 끊임없이 쏟아지고 있다.

정 의원은 지난 7일 YTN에 출연해 “일자리를 가지지 못하지만 지방을 떠나야 할 사람들이 인천으로 오기 때문에 실업률, 가계부채, 자살률이 꼴찌”라며 “서울 사람들이 양천구 목동 같은데 잘 살다가 이혼 한 번 하면 부천 정도 간다. 부천에서 살기 어려워지면 인천 중구나 남구 쪽으로 간다”고 말해 인천과 부천 비하라는 비난을 받고 있다.

정 의원의 발언을 줄여 ‘이부망천’이라는 줄임말까지 등장할 정도. 부재자투표가 한창인 선거 분위기에서 ‘이부망천’ 발언은 자유한국당에 큰 타격을 입히고 있다는 분석이다.

이에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정 의원에 대한 징계 논의를 위해 윤리위원회 소집을 요청했다.

정주택 윤리위원장은 가능한 이른 시일 내에 정 의원의 징계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윤리위를 소집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해당 논란에 정 의원은 8일 당 대변인직에서 물러났다.

/이정인기자 lji3633@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