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사회사회일반
워마드 ‘문재인 대통령 합성 나체사진’ 논란..경찰 수사 착수
경찰이 문재인 대통령의 나체 합성 사진이 올라온 온라인 커뮤니티 ‘워마드’에 대한 수사에 나선다.





서울 구로경찰서는 오천도 애국국민운동대연합 대표가 문 대통령의 합성 사진을 게시한 워마드에 대해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등 혐의로 고발장을 냄에 따라 수사에 들어갔다고 16일 밝혔다.

오 대표는 고발장에서 해당 게시물이 문 대통령을 조롱하고 명예를 훼손했다며 엄한 처벌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남성혐오 인터넷 커뮤니티 워마드에는 ‘홍익대 남성 누드모델 몰래카메라’ 사건 피해자 사진과 성체(聖體)를 훼손한 사진 등이 올라와 논란이 커지고 있다. 또 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얼굴을 합성한 나체 사진도 올라왔다.



경찰 관계자는 “오는 19일 오 대표를 고발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예정”이라며 “게시물을 올린 인물을 특정해 수사하겠다”고 말했다.

/최주리기자 sestar@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최주리 기자 sestar@sedaily.com
주요 뉴스
2020.05.25 08:29:14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