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워마드 ‘문재인 대통령 합성 나체사진’ 논란..경찰 수사 착수

  • 최주리 기자
  • 2018-07-16 19:58:24
  • 사회일반
경찰이 문재인 대통령의 나체 합성 사진이 올라온 온라인 커뮤니티 ‘워마드’에 대한 수사에 나선다.

워마드 ‘문재인 대통령 합성 나체사진’ 논란..경찰 수사 착수

서울 구로경찰서는 오천도 애국국민운동대연합 대표가 문 대통령의 합성 사진을 게시한 워마드에 대해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등 혐의로 고발장을 냄에 따라 수사에 들어갔다고 16일 밝혔다.

오 대표는 고발장에서 해당 게시물이 문 대통령을 조롱하고 명예를 훼손했다며 엄한 처벌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남성혐오 인터넷 커뮤니티 워마드에는 ‘홍익대 남성 누드모델 몰래카메라’ 사건 피해자 사진과 성체(聖體)를 훼손한 사진 등이 올라와 논란이 커지고 있다. 또 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얼굴을 합성한 나체 사진도 올라왔다.

경찰 관계자는 “오는 19일 오 대표를 고발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예정”이라며 “게시물을 올린 인물을 특정해 수사하겠다”고 말했다.

/최주리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